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獨하원, '反이스라엘 운동 지원단체에 지원중단' 결의안

독일에서 건물 외벽 이스라엘 증오 낙서 [dpa=연합뉴스]
독일에서 건물 외벽 이스라엘 증오 낙서 [dpa=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연방하원은 17일(현지시간) 반(反)이스라엘 운동인 'BDS'(불매·투자철회·제재)를 지원하는 단체들을 상대로 재정 지원을 중단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의결했다.

BDS는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주민들의 권리를 인정할 때까지 이스라엘 상품에 대한 불매운동 등 경제적 압력을 가하는 운동이다.

연방하원은 이 결의안에서 "BDS 운동의 방법과 논거는 반유대주의적"이라며 "이스라엘 예술가들을 보이콧하라는 요구와 이스라엘 상품을 구매하지 말라는 스티커는 독일 역사의 가장 잔인했던 장면을 회상하게 한다"고 비판했다.

결의안은 집권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 대연정 소수 파트너인 사회민주당, 친(親)기업정당 성향의 자유민주당, 진보성향의 녹색당 등의 정당에 의해 발의됐다.

결의안은 법적 구속력을 가지진 않는다.

독일 정부는 반유대주의가 확산하자 지난해 반유대주의 문제를 총괄하는 반유대주의 커미셔너 직을 신설하는 등 반유대주의에 맞서기 위한 여러 조처를 하고 있다.

결의안 의결에 이스라엘의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는 성명에서 환영의 뜻을 나타내면서 "이번 결정이 구체적인 조치를 가져오기를 희망하고, 다른 나라들도 유사한 법적 조처를 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8 03: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