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車업계, 美 관세 연기에 일단은 안도…"불확실성 연장은 악재"

대미 수출 전략 바꾸나…현대차 "북미용 쏘나타 양산 연기 검토"
트럼프 '車관세 결정' 연기"(CG)
트럼프 '車관세 결정' 연기"(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미국이 17일 수입 자동차 고율관세 결정을 6개월 연기하고 재협상 대상을 유럽연합(EU)과 일본에 무게를 두자 국내 자동차업계는 일단은 한숨을 돌렸다.

당장은 최고 세율 25%의 관세가 적용되지 않아 미국 수출에 타격이 없고, EU와 일본에만 적용될 가능성이 커졌다는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특히 업계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이 시행되면 국가안보 위협에 대응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언급한 점에 따라 종국에는 한국이 관세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

다만, 한국을 적용대상에서 제외한다는 내용도 명시되지 않아 자칫하면 불확실성이 최장 6개월 연장될 수 있다는 점은 악재로 여겨진다.

업계에서는 수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관세 문제가 매듭지어지지 않는다면 신차를 중심으로 수출 전략을 재검토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005380]는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팰리세이드와 신형 쏘나타를 차례로 미국에서 출시한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추가 협상 등의 추이도 고려할 것으로 전망된다.

부품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미국 관세 변수에 따라 북미용 신형 쏘나타의 양산 일정을 계획보다 늦추는 방안을 검토했다.

업계 관계자는 "미국이 고율 관세를 부과하면 미국 공장에서 생산량을 늘리는 대처에 나설 것이기 때문에 북미 수출용 쏘나타의 국내 양산 계획은 수정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평택항의 수출용 선적 차량들
평택항의 수출용 선적 차량들[연합뉴스=자료사진]

현대차는 또 대기 수요가 많아 팰리세이드를 증산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미국 수출 물량이 확정되지 않으면 수요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고심하고 있다.

앞서 현대모비스[012330]도 미국이 지난해 중국산 제품에 부과한 10% 관세에 차량용 디스플레이가 포함되자 수출 전략을 변경한 바 있다.

현대모비스 중국공장에서 생산한 물량을 미국의 현대·기아차 공장으로 수출하는 대신 유럽의 현대·기아차 공장으로 수출하고, 미국 수출 물량은 국내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다.

아울러 그룹 내 주요국 공장들과 생산 물량 배정을 놓고 경쟁하는 르노삼성차와 한국지엠도 수출 물량을 확보하려는 전략을 다시 짜야 할 가능성도 나온다.

다만, 장기적으로 한국은 제외 대상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졌다는 점에서 신중하지만, 낙관적인 전망도 내놓고 있다.

KB증권은 한국이 제외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다며 "이는 한국은 이미 지난해 FTA 재협상을 통해 미국 측에 일정 부분의 양보를 했다는 점과 무역확장법 232조의 적용검토가 양자 무역협상을 진행 중인 EU와 일본을 견제하기 위한 수단이라는 점, 미국이 자국 경제에 큰 부담을 주면서까지 우선순위가 낮은 한국산 자동차 및 부품을 규제할 가능성이 낮아 보인다는 점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justdu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7 23: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