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미세먼지 통합연구소' 내일 발족…저감기술 개발·분석

송고시간2019-05-19 11:15

초대 소장에 박록진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미세먼지에 갇힌 서울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세먼지에 갇힌 서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서울시는 미세먼지 저감기술 개발과 분석을 총괄하는 '서울시 미세먼지 통합연구소'를 20일 발족한다고 19일 밝혔다.

서울연구원, 서울기술연구원, 보건환경연구원 간 상시 연구 협력체계를 구축해 기관 간 융합형 연구를 추진하는 연구소다. 보건환경연구원 내 사무국이 설치된다.

서울연구원은 사물인터넷(IoT) 기반 간이측정기를 활용해 미세먼지 배출원 정보를 정밀화하는 연구를 수행한다.

서울시 대기오염측정망 50개소 외 간이측정기를 시 전역에 설치해 미세먼지 배출원 상세정보를 획득하고, 빅데이터와 공간정보를 활용해 서울시 미세먼지 상세 배출원 특성을 조사한다.

서울기술연구원은 지하철 간이측정기, 도시대기 측정망 등에서 나온 데이터를 활용해 미세먼지 개선기술을 평가한다. 또 지하철 환기설비를 활용해 대기 중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기술 개발에 나선다.

보건환경연구원은 건강위해도가 높은 미세먼지를 우선 저감하기 위해 서울시 내 미세먼지 구성성분에 따른 건강위해성 연구를 맡는다.

토양, 지하수, 생활화학제품 등 다양한 분야에서 건강위해성 평가를 지속해온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과 협업해 각 기관이 보유한 전문성을 공유할 수 있는 연구를 추진하기로 했다.

서울시 미세먼지 통합연구소는 또한 향후 중국 베이징 등 동북아 도시와 대기 질 개선 관련 공동연구를 위한 국제협력을 모색한다.

서울시는 "온실가스 등 미세먼지와 밀접한 대기연구와 연계하는 등 미세먼지 연구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구소 초대 소장은 박록진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가 맡는다.

박 교수는 "서울의 특성에 맞는 문제해결 중심의 연구를 지속해서 추진하기 위해 3개 연구원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공동연구를 활성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그동안 기관별로 전문적인 미세먼지 연구를 수행해 왔다면 앞으로는 3개 연구소가 미세먼지 통합연구소로 거듭나 융합형 연구를 추진함으로써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