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시장애인체육회, 유흥업소서 장애인고용장려금 집행 논란

부산시장애인체육회 홈페이지
부산시장애인체육회 홈페이지[부산시장애인체육회 홈페이지 캡처]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국비와 시비로 운영되는 부산시장애인체육회가 장애인고용장려금을 유흥업소에서 사용한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부산시장애인체육회에 따르면 이와 관련해 다음 주에 부산시 특별점검이 예정돼 있다.

체육회 관계자는 "장애인고용공단에서 지급받은 장애인고용장려금 일부가 부적절하게 집행된 내용이 있어 시에 특별점검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장애인고용장려금 집행 내용에 노래방이나 나이트클럽 등에서 100만원 내외 금액이 여러 차례 사용된 게 확인됐다.

장애인고용장려금은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관련 기관에서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초과 달성하면 인센티브 형태로 지급하는 것이다.

부산시장애인체육회는 지난해 장애인고용장려금으로 8천만원을 받았다.

이렇게 받은 장애인고용장려금 취지를 살리려면 장애인체육 활성화 프로그램 마련, 우수 사례 벤치마킹, 장애인체육 역량 강화, 홈페이지 개선 등 체육회 활성화에 써야 한다.

체육회 관계자는 "시 특별점검 결과에 따라 관련 조처가 내려질 것"이라며 "국비와 시비 집행에는 부적절한 내용이 없었다"고 말했다.

부산시장애인체육회는 오거돈 부산시장이 당연직으로 회장을 맡고 있다.

그동안 민간인이 체육회 업무 전반을 챙기는 사무처장을 3번 연임해 12년간 장기 재직했다.

부산시는 사무처장 자리를 두고 관련 단체 간 경쟁이 과열하자 당분간 시 공무원을 사무처장으로 파견하기로 하고 올해 1월에 공무원 신분 사무처장을 발령했다.

전임 사무처장은 '가맹단체 회원들이 워낙 많아서 격려하는 차원에서 부적절한 집행이 있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7 20: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