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00년간 10억명 아이 구해"…창립 100주년 세이브더칠드런

"만족 않고 아동보호에 더욱 앞장서겠다"
세이브더칠드런 창립 100주년 리셉션
세이브더칠드런 창립 100주년 리셉션(서울=연합뉴스) 세이브더칠드런이 창립 100주년을 맞아 17일 오후 중구 '콩두' 레스토랑에서 기념식을 열었다. 세이브더칠드런 오준 이사장(왼쪽에서 여섯번째), 여성가족부 김희경 차관(왼쪽에서 일곱번째), 연합뉴스 김진형 상무(왼쪽에서 여덟번째) 등이 기념 떡케익 커팅에 참여하고 있다. [세이브더칠드런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창립 100주년을 맞은 아동구호 비정부기구(NGO) 세이브더칠드런이 17일 그간의 활동에 만족하지 않고 아동 보호에 더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의 한 레스토랑에서 연 기념식에서 지난 100년간 이뤄온 세계 아동 구호의 성과를 참석자들과 공유하면서 이런 각오를 다졌다.

그러면서 100주년 기념 글로벌 캠페인 '아동에 대한 전쟁을 멈춰라'(Stop the War on Children)를 영상 등으로 소개했다.

영상은 분쟁지역에서 폭력, 기아, 질병으로 고통받은 전 세계 4억2천만명 아동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날 기념식은 세이브더칠드런 오준 이사장과 정태영 사무총장, 여성가족부 김희경 차관, 연합뉴스 김진형 상무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오 이사장은 "지난 100년간 세이브더칠드런은 10억명의 아이를 구했다"며 "100년의 활동에 만족하지 않고 열심히 일해 공신력 있는 단체가 되고 아동보호에 더 앞장설 수 있는 단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차관은 "100년의 역사를 바탕으로 아동 인권을 지키는 수호자가 된 것을 보게 돼 너무나 기쁘다"며 "앞으로 100년도 아동의 든든한 벗이 되어달라"고 축사했다.

세이브더칠드런 홍보대사 가수 하춘화는 "우리나라에서 3.1 운동이 일어났던 해 영국에서 시작된 단체가 현재 120여 개국에서 활동 중"이라며 "세이브더칠드런의 노고에 큰 박수를 보내달라"고 말했다.

세이브더칠드런 후원자 중 한 명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축하 행사에 축하 영상을 보내기도 했다.

한편 세이브더칠드런은 창립 100주년을 맞아 이날부터 오는 21일까지 중구 청계광장에서 '전쟁과 아동'을 주제로 특별 사진전을 연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7 2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