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에 한국 알리기'…주일대사관 SNS 서포터즈 발대식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주일한국대사관은 17일 관내 대강당에서 제3기 SNS 서포터즈 발대식을 열었다.

주일한국대사관의 SNS 서포터즈는 소셜미디어(SNS) 공간에서 일본인에게 한국 문화와 전통을 소개하는 활동을 한다.

대사관 측이 2017년 1기를 시작으로 매년 선발하고 있다. 올해는 한국 대학생 등 14명이 서포터즈로 선정됐다.

이들 가운데는 한국에 관심이 많은 고교생, 대학생, 직장인 등 10대부터 60대에 이르는 다양한 계층의 일본인 7명이 포함됐다.

"한국 문화를 적극적으로 알리겠습니다"
"한국 문화를 적극적으로 알리겠습니다"(도쿄=연합뉴스) 남관표 주일 대사가 17일 제3기 주일한국대사관 SNS 서포터즈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대사관 제공]

서예가 취미인 한 일본인 지원자는 "서예를 통해 한글의 아름다움을 일본에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고등학생인 일본인 지원자는 "영화와 드라마로 한국 문화에 관심을 갖게 됐고 최근에는 한국문화원에서 가야금을 배웠다"며 "다양한 한국 문화를 일본인에게 알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들은 올해 말까지 '일본에서의 한국'을 주제로 한 SNS용 콘텐츠를 만든다. 이 중 우수 게시물은 대사관 공식 SNS를 통해 소개될 예정이다.

남관표 주일대사는 "SNS 서포터즈 여러분이 만드는 콘텐츠 하나하나가 한일 간의 아름다운 미래를 만드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서포터즈의 노력을 바탕으로 한국과 일본이 진정한 친구가 되어 아름다운 미래를 함께 그려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17 18: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