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청으로 모입시다" 1980년 그날로 돌아간 광주 금남로

5·18 39주년 전야행사…가두방송·주먹밥 나눔·해외 인권단체 참여도
'광주시민 여러분, 도청으로 모입시다'
'광주시민 여러분, 도청으로 모입시다'(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7일 광주 동구 금남로 옛 전남도청 앞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가두방송 재연에 나선 시민이 이날 저녁 열리는 '5·18 39주년 전야제'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2019.5.17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주먹밥을 하도 많이 싸서 손이 잘 안 펴지지만 39년 전 아픔을 함께 나누러 온 분들께 드리는 거라 힘들지 않아요."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금남로에는 39년 전 광주의 풍경이 펼쳐졌다.

금남로 한복판에는 '도청으로 모입시다', '비상계엄 즉각 해제하라'는 구호가 적힌 트럭이 등장했다.

트럭에 탄 배우들은 "5·18 진상규명!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외치면서 1980년 5월 당시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하는 가두방송을 재현했다.

배우들은 5·18 망언 의원 중징계를 회피한 채 광주에 와 지역감정을 유발하려 한다는 비난을 받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황교안 일당이 오면 동요하지 말고, 무시하고, 야유를 퍼붓자"고 외치기도 했다.

5·18 주먹밥 나눔
5·18 주먹밥 나눔(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오월어머니집 회원들이 주먹밥 나눔 행사를 하고 있다. 2019.5.17

시민군의 최후 항전지인 옛 전남도청(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앞에는 다친 환자들을 돕고 음식을 나누던 그 날의 정신을 기리며 오월어머니집 회원들이 주먹밥 나눔을 하고 있었다.

20여명의 회원과 봉사자들이 1천인분 분량의 주먹밥을 꾹꾹 눌러 싸며 구슬땀을 흘렸다.

5·18 당시 만 18세이던 시동생을 잃은 이소님(64)씨는 "피해자들은 아픔을 공감해주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된다. 그런 분들에게 드릴 주먹밥이니 힘들어도 해마다 거리에 나오게 된다"며 웃었다.

5·18 39주기 앞둔 광주도심
5·18 39주기 앞둔 광주도심(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대형 태극기 만들기 시민난장이 펼쳐지고 있다. 2019.5.17 hs@yna.co.kr

거리 한쪽에서는 대형 태극기 만들기 시민난장이 펼쳐졌다.

시민들은 저마다 태극기 그림 위에 '부끄럽지 않게 살자!', '5·18을 잊지 말자', '전두환 사형시키자' 등 메시지를 쓰며 청산되지 못한 역사의 범죄에 분노했다.

5·18 역사현장서 공연하는 일본 인권단체
5·18 역사현장서 공연하는 일본 인권단체(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일본 평화인권민주주의 운동 단체인 '우타고에 합창단'이 공연을 하고 있다. 2019.5.17 hs@yna.co.kr

이날 5·18 전야 행사를 앞두고 전국의 시민단체와 일본 등 해외 단체들의 방문도 잇따랐다.

일본 내에서 평화·인권·민주주의 운동을 표방하는 단체인 '우타고에(노랫소리) 합창단' 회원 26명은 이날 광주를 찾아 금남로 무대에서 합창 공연을 했다.

이 단체는 제2차 세계대전에서 일본이 패전한 이후 결성된 평화 단체로, 1999년부터 5·18 민중항쟁 전야제에 참여했다.

사무처장인 야마다 히로끼(58)씨는 "시민들을 향해 국가가 총을 겨눴다는 것을 알고 많이 놀랐다. 나 역시 1980년대 청춘을 보낸 세대로서 광주를 중심으로 한 한국의 민주화운동에 대해 더 많이 배우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금남로에서는 주요 기관과 정당,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등 1천여명이 '민주평화대행진'을 한다.

오후 7시 30분부터는 공연과 행진 등 전야 행사가 펼쳐진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7 16: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