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경 테마파크서 6개국 인형극 모은 '세계인형축제'

문경에코랄라 세계인형축제
문경에코랄라 세계인형축제[문경시 제공]

(문경=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문경시는 18일부터 9일간 일정으로 테마파크 문경 에코랄라에서 '2019 세계인형축제'를 연다.

올해 처음 개최하는 이 축제에선 한국의 전통인형은 물론 러시아, 독일, 체코, 스페인, 미국 6개국의 다양한 인형극을 선보인다.

국내 작품으로는 '혜경이와 맘보', '꿈꾸는 유랑', '부엉이' 등이 무대에 오른다.

스페인·미국의 '힐도는 못말려', 러시아의 '마리오네뜨의 요술세계', 체코의 '스윙마리오네뜨' 등 해외작품도 즐길 수 있다.

인형극 외에도 한지 인형 예술가 정미숙의 초청전을 비롯해 요술피리 동화전, 인형 만들기 체험, 인형거리 공연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만날 수 있다.

축제 기간에 다양한 할인행사를 하는데, 인형(중고품 가능)을 기부한 가족 고객에게는 어린이 1명에 한해 무료입장 하는 이벤트를 한다.

행사에서 모인 인형은 복지단체 또는 불우이웃에 전달할 예정이다.

유시일 문경시 관광진흥과장은 "가정의 달을 맞아 아이에게 추억을 선사하고, 어른에게 잊고 있던 동심을 찾을 수 있는 축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8 09: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