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교육청, 행정직원 결원 때 공동활용 '대체 인력풀' 도입

송고시간2019-05-19 09:00

일선 학교, 별도 절차 없이 대체인력 채용 가능…20∼24일 서류 접수

서울특별시교육청 로고
서울특별시교육청 로고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서울시교육청은 각급 학교가 행정실 직원의 결원이 생겼을 때 공동 활용할 수 있는 '행정대체 인력풀' 사업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행정대체 인력풀은 일선 학교 행정실에 근무하는 지방공무원 등이 출산휴가를 쓰거나 휴직해 대체 인력이 필요할 때 별도의 공개 채용절차 없이 사전에 공개 모집해둔 인력풀에 등록된 사람을 채용하는 시스템이다.

각 학교는 대체 인력을 채용하는 데 드는 업무 부담을 덜 수 있고 구직희망자는 학교에 매번 지원하지 않아도 된다.

서울교육청은 20일 행정대체 인력풀 모집 공고를 내고 24일까지 서류를 접수한다. 구직 희망자는 서울교육청이나 각 교육지원청 홈페이지에 올라온 공고문을 확인하고 거주지역 교육지원청 학교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하거나 이메일, 우편으로 서류를 내면 된다.

서류심사에서 합격하면 1년간 서울교육청의 행정대체 인력풀에 등재되고 일선 학교에서는 7월1일부터 인력풀을 활용해 대체 인력을 채용할 수 있다. 교육청은 사립학교도 인력풀을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교육청은 "일선 학교의 행정업무가 경감되고 학교 중심의 지원행정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며 "인력풀 등재자의 경우 별도 구직절차 없이 학교장과의 계약만으로 채용될 수 있어 구직 편의성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