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벽 배송 '큰손'은 30대 주부…유아 먹거리 매출 450% 급증

송고시간2019-05-19 06:10

배송편의 강화되자 단골도 중장년층→20·30대 젊은층으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잠들기 전 주문하면 눈뜨기 전 문 앞으로 물건을 가져다주는 유통업체들의 새벽 배송을 30대 주부들이 가장 애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온라인·모바일 기반이라는 특성상 젊은 층의 이용이 몰릴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새벽 배송 시장은 중·장년층이 강세를 보이다가 젊은 층으로 '단골'이 옮겨가는 양상을 보였다.

온라인 프리미엄 푸드마켓 헬로네이처는 최근 3년간 이용고객 매출을 분석한 결과, 3년 전에는 40대의 구매 비중이 가장 높았지만, 최근에는 30대 비중이 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연령대별 매출 비중을 살펴보면 2016년에는 40대 비중이 42%로 가장 높았다.

또 50대는 17%, 60대 이상은 8%를 차지하는 등 40대 이상 중장년층의 이용이 많았다.

반면 모바일과 온라인 쇼핑의 주력 소비층으로 꼽히는 30대는 32%로 상대적으로 적었고 20대 비중은 1%에 그쳤다.

그러나 새벽 배송에 대한 인기가 급상승한 지난해부터 지각 변동이 생겼다.

지난해 30대의 구매 비중은 2016년보다 12%P 높아진 44%를 차지했고 20대도 5%P 상승한 6%를 기록했다. 20·30세대의 이용 비중이 50%로 올라선 것이다.

반면 40대의 구매 비중은 33%로 8%P 내려앉았다.

50대(13%)와 60대 이상(4%) 비중도 모두 이전보다 줄었다.

여성 구매 비중은 2016년 71%에서 2017년 73%, 2018년 76%로 매년 상승하며 남성을 압도했다.

특히 육아를 하는 30대 주부들은 유기농, 친환경 신선식품을 문 앞까지 가져다주는 새벽 배송 시장의 '충성 고객'으로 자리 잡았다는 평이다.

실제 헬로 네이처의 유아·어린이 먹거리 전용 코너인 베이비키친은 최근 3년간 매출신장률이 평균 450%에 달할 정도이다.

업계에서는 가격은 다소 비싸지만, 프리미엄 상품을 취급하는 온라인 푸드 마켓을 처음에는 구매력이 높고 질을 우선시하는 중장년층이 주로 이용하다가 새벽 배송이라는 편의가 접목되자 20·30세대로 소비층이 넓어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헬로네이처 관계자는 "먹거리 다양성과 배송 편의를 추구하는 젊은 소비층이 유입되면서 새벽 배송은 성장기에 돌입했다"면서 "참신한 상품과 믿고 먹을 수 있는 품질, 합리적 가격으로 소비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헬로네이처 새벽배송
헬로네이처 새벽배송

[BGF 제공=연합뉴스]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