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도, 조난자 효율 구조 '119 수색·구조시스템' 본격 가동

송고시간2019-05-19 08:54

조난 신고자 위치 자동탐색 기능 탑재 스마트시스템 활용

산악 구조
산악 구조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조난 신고자의 정확한 위치를 자동탐색하는 기능이 탑재된 스마트시스템을 활용한 '119 수색·구조시스템'을 오는 20일부터 본격 가동한다고 19일 밝혔다.

그동안 산악·계곡 등 넓은 지역에서 고립되는 조난자의 경우 위치 파악에 많은 시간이 걸려 구조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것을 개선하려고 이러한 시스템 구축에 나섰다.

지난해 전국 처음으로 도내 밀양소방서에서 시범 운영한 이 시스템은 스마트폰에 전자지도와 공간정보를 탑재해 정확한 수색구조에 필요한 실시간 정보를 제공한다.

전자지도는 행안부, 국토부, 산림청, 국립공원관리공단의 전문 산악지도와 공간정보를 산악표지목, 전신주 등 소방공간정보와 연계해 나타낸다.

전자지도는 현장 구조대원의 스마트폰 등에 지리정보시스템(GIS)상 100㎞, 10㎞, 1㎞, 100m, 50m, 30m, 20m, 10m 단위로 촘촘하게 수색 범위를 표시해준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119 신고를 하는 사람의 위치가 119종합상황실에 자동 전송돼 신속한 구조에 나설 수 있다.

수색 활동 중인 구조대원도 자신 위치와 지나온 수색 경로, 계곡 등 위험지역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도는 수색·구조 지휘관이 구조대원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지휘통제단말기를 확보해 효율적인 조난자 수색구조 활동을 지휘하도록 할 계획이다.

김성곤 경남도 소방본부장은 "119 수색·구조시스템 가동으로 도민 안전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119 신고 후 소방서에서 문자를 보내면 반드시 확인 버튼을 눌러 정확한 자신의 위치를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