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편의점, 유통기한 임박 식품 '떨이'…폐기비용 줄인다

세븐일레븐 가을부터 전면 도입…가격 인하분 본부가 부담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편의점업체들이 식품 쓰레기를 줄이고 수익성도 개선하기 위해 유통기한이 다가온 식품을 싸게 파는 제도를 잇달아 도입한다.

유통기한이 지나 폐기하는 식품쓰레기는 '식품 로스(Loss)'로 불리는데, 이 문제는 최근 일본 니가타(新潟)에서 열린 유엔식량농업기구(FAO) 총회 각료선언에서 함께 해결해야 할 과제의 하나로 채택될 정도로 지구촌 공통의 이슈로 떠올라 있다.

일본에서만 2016년 기준으로 640만t 이상의 식품이 먹을 수 있는 상태로 폐기돼 환경적으로도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로 거론되고 있다.

17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편의점업계를 이끄는 세븐일레븐재팬은 올가을부터 가맹점을 포함한 전국의 약 2만개 점포에서 판매기한이 임박한 도시락과 주먹밥 등 시간 경과에 따라 변질하는 상품의 실질적 가격 인하제를 도입한다.

일본 세븐일레븐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세븐일레븐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실질가격 인하는 표시된 판매가를 그대로 받되 해당 고객에게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전자화폐 포인트로 최대 5% 정도까지 환원하는 방식이다.

대상 상품은 판매기한이 4~5시간 앞으로 다가온 도시락이나 주먹밥, 면류 등 약 500개 품목이 검토되고 있다.

가격 인하분은 가맹점이 아닌 본부가 부담하기로 했다.

현재 일본 편의점들은 유통기한 내에 팔지 못하는 식품을 쓰레기로 폐기 처분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일종의 '떨이 판매'를 하게 되면 기한 내에 팔리지 않는 상품이 줄어 폐기 비용도 절약할 수 있을 전망이다.

현재 식품 폐기 비용은 원칙적으로 가맹점이 85%를 부담하고 있는데, 이는 가맹점들의 수익환경을 악화시키는 한 요인으로 꼽혔다.

세븐일레븐재팬은 이번 조치가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것은 물론이고 가맹점을 실질적으로 돕는 대책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븐일레븐재팬은 이전에 일부 품목의 가격 결정권을 가맹점에 주어 사실상 할인판매를 시행한 적이 있었다.

그러나 공정거래 당국이 2009년 독점금지법에 근거해 할인판매를 못하게 하자 지금까지 정가판매 제도를 유지해 왔다.

일본 삿포로에 있는 한 편의점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삿포로에 있는 한 편의점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가운데 다른 편의점 체인인 로손도 17일 세븐일레븐재팬이 시행할 예정인 포인트 환급 실험을 내달 11일부터 오는 8월 말까지 에히메(愛媛)와 오키나와(沖繩)현의 450여개 점포에서 한다고 발표했다.

로손은 오후 4시 이후 할인표가 붙은 상품을 사는 회원고객에게 100엔당 5포인트를 환원하고 그 매출의 5%분을 육안 지원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다.

로손 점포의 식품 쓰레기 배출량은 2017년 기준 약 4만4천t에 이르고, 주먹밥과 도시락은 10% 정도가 폐기된다고 한다.

다케마스 사다노부(竹増貞信) 로손 사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인건비와 폐기손실이 가맹점에서 발생하는 2대 비용"이라며 오는 2030년까지 식품 로스를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닛케이는 유엔의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에도 2030년까지 식량 로스를 반감시키는 목표가 들어 있다며 유통기한에 맞춘 할인판매 제도가 편의점업계에 확산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일본 전국의 편의점 점포는 5만6천여개에 달한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17 14: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