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이카, 2023년까지 아세안 ODA '매년 20% 증액'

베트남서 '신남방 ODA 이행계획 비전' 발표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정부 무상원조 전담기관인 코이카(KOICA)는 아세안 공적개발원조(ODA)를 매년 20% 이상 증액해 2023년까지 지금의 두배로 늘리겠다는 목표를 공개했다.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은 17일(현지시간) 베트남 후에시(市)에서 가진 '코이카 신남방 ODA 이행계획 비전 선포식'에서 "정부의 '한-아세안 미래공동체'구축에 일조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이사장은 아세안 ODA를 고등교육·농촌개발·정보통신기술(ICT)·도시개발·교통 등 5대 분야에 집중할 것이라며 이는 사람·평화·상생번영·지구환경 가치에 중점을 둔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부응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ODA 사업방식과 관련해선 국내외 파트너와의 연계·협업, 선택과 집중을 통한 주제별 지원을 통해 효율성과 효과를 높이겠다고 했다.

또 한국과 아세안 국민·기업 간 교류를 활성화해 우호 협력을 강화하는 데도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선포식에 참석한 인도네시아·라오스·미얀마·베트남·캄보디아·필리핀·동티모르 코이카 사무소장 등은 별도로 회의를 열고 신남방 ODA 이행을 위한 세부계획을 논의했다.

코이카 신남방 ODA 이행계획 비전 선포식
코이카 신남방 ODA 이행계획 비전 선포식17일 베트남 후에시에서 개최된 '코이카 신남방 ODA 이행계획 비전 선포식'에서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좌측에서 다섯번째)과 아세안 국가 코이카 사무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코이카 제공]

wak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7 14: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