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자배구 대표팀, VNL 1, 2주차 선수 14명 확정…19일 출국

김연경, 3주차에 합류…VNL 5주차에 최정예 멤버로 구성
VNL에 참가하는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와 코치진
VNL에 참가하는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와 코치진 VNL 3주차에 합류하는 김연경(왼쪽에서 5번째)도 프로필 사진 촬영에 동참했다. [대한배구협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2020년 도쿄올림픽의 시험 무대인 2019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 참가하는 가운데 VNL 1, 2주 차에 뛸 선수들을 확정했다.

대한배구협회는 17일 레프트 강소휘(GS칼텍스)와 센터 정대영(한국도로공사)을 포함한 14명이 VNL 1, 2주 차에 출전한다고 밝혔다.

강소휘와 정대영 외에 세터 이효희(한국도로공사)와 이다영(현대건설), 라이트 김희진(IBK기업은행) 등도 포함됐다.

반면 애초 대표팀 소집에 참여했던 세터 안혜진(GS칼텍스)과 센터 한수지(KGC인삼공사)는 14명에선 빠졌다.

여자대표팀의 에이스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은 VNL 3주 차가 열리는 6월 초 미국 현지에서 합류할 예정이다.

'챔프전 준우승' 김연경 귀국
'챔프전 준우승' 김연경 귀국(영종도=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배구 여제' 김연경(엑자시바시)이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2019 터키 여자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을 준우승으로 시즌을 마친 김연경은 당분간 휴식을 취한 뒤 VNL 3주 차인 6월 초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2019.5.8 jin90@yna.co.kr

여자대표팀은 주축인 레프트 박정아(한국도로공사)와 센터 양효진(현대건설)이 무릎과 손가락 수술을 받는 바람에 소집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설상가상으로 레프트 이재영과 리베로 김해란(이상 흥국생명), 레프트 이소영(GS칼텍스)마저 부상 여파로 낙마해 여자대표팀은 최상 전력을 갖추지 못했다.

지난 7일 귀국해 대표팀 지휘에 나선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은 다음 달 18일부터 20일까지 충남 보령에서 열리는 VNL 5주 차 때 최정예 멤버를 대표팀을 꾸린다는 구상이다.

VNL은 기존 월드리그와 그랑프리를 통합해 지난해 출범한 리그로 여자대표팀이 올해 처음 출전하는 국제대회다. 16개국이 참가해 오는 21일부터 다음 달 20일까지 1주일 간격으로 5주간 예선을 치른다.

2018년 VNL에 참가한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들
2018년 VNL에 참가한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들(서울=연합뉴스)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 양효진(현대건설), 김수지(IBK기업은행)가 복귀한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난적' 태국을 꺾고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4연패에서 탈출했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랭킹 10위)은 5일 태국 나콘 랏차시마의 꼬랏 찻차이홀에서 열린 2018 국제배구연맹(FIVB) 여자 VNL 4주차 15조 1차전에서 태국(16위)을 세트 스코어 3-1(25-16 25-18 20-25 26-24)로 제압했다. 2018.6.6
[국제배구연맹(FIVB)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1주 차(5월 21∼23일)는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2주 차(5월 28∼30일)는 마카오에서 각각 열린다.

한국은 1주 차에 세계랭킹 1위 세르비아를 비롯해 네덜란드, 터키와 경쟁하고, 2주 차에는 중국, 벨기에, 태국과 한 조에 묶여 있다.

한편 여자대표팀은 19일 오전 0시 55분 인천공항을 통해 VNL 1주 차가 열리는 세르비아 베오그라드로 떠난다.

◇ 여자배구 대표팀 VNL 1, 2주차 최종 엔트리(14명)

▲세터(2명)= 이효희(한국도로공사) 이다영(현대건설)

▲센터(4명)= 정대영(한국도로공사) 김수지(IBK기업은행) 박은진(KGC인삼공사) 이주아(흥국생명)

▲레프트(3명)= 강소휘(GS칼텍스) 문정원(한국도로공사) 최은지(KGC인삼공사)

▲라이트(3명)= 김희진 표승주(이상 IBK기업은행) 정지윤(현대건설)

▲리베로(2명)= 오지영(KGC인삼공사) 김연견(현대건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17 14: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