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무역마찰 어느 정도 영향…통제할 수 있어"(종합)

발전개혁위, 지속적 감세 등 중점 업무 발표
美 전 고위관료 "中, 미국보다 무역전쟁 더 잘 견딜 수 있어"
중국 허베이성의 의류공장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허베이성의 의류공장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홍콩=연합뉴스) 김윤구 안승섭 특파원 =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이하 발개위)가 미국과의 무역마찰이 "어느 정도 중국 경제에 영향을 줬다"면서도 이는 "통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멍웨이 발개위 대변인은 17일 베이징에서 열린 거시경제 상황 발표회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멍 대변인은 이어 미국이 부가한 추가 관세의 영향을 충분히 분석해 "필요하면 대응조치를 바로 내놓고 경제 운영을 합리적인 구간에서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이 지난 15일 발표한 소비와 산업생산, 투자 지표는 예상보다 부진했다. 중국 당국은 국내 소비에 큰 기대를 걸고 있지만 4월 소비 증가율은 16년 만에 가장 낮았다.

이 때문에 무역 전쟁이 확전되는 상황에서 중국 당국은 더 큰 추가 부양책 압력을 받고 있다.

멍 대변인은 그러나 기업의 투자 심리가 갈수록 안정되고 시장 전망은 점점 이성적이라면서 각 부문이 외부 충격에 대처하는 능력도 계속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경제는 강인하며 잠재력이 풍부하고 활력이 넘친다고 덧붙였다.

그는 경제가 직면한 하방압력에 관해서는 관련 부처와 함께 질적 발전과 현대화 경제체계 건설을 계속 추진하고 거시정책의 연속성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또 감세 정책을 잘 실천하고 유동성을 합리적으로 여유 있게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 경제는 비바람 속에서도 끊임없이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역전쟁이 확대되면서 중국 경제가 더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 속에 이날 발개위는 올해 중점적으로 시행할 8가지 부문의 27가지 임무를 발표했다.

지난 3월 양회에서 발표한 대규모 감세와 비용 인하 정책이 계속 추진되고, 부가가치세 인하로 제조업 등은 세율이 16%에서 13%로, 교통운수업과 건설업 등은 10%에서 9%로 낮아진다.

금융의 실물경제 지원도 확대한다. 특히 기업의 직접 자금조달 규모도 늘리기로 했다.

중국이 무역전쟁에서 미국의 압박을 견뎌낼 수 있다는 중국 정부의 주장에는 일부 전문가도 동의했다.

수전 손턴 전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 대행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중국은 미국보다 정치 환경을 통제하기 더 쉽다"며 "중국이 미국보다 무역전쟁을 더 잘 견딜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손턴 전 차관보 대행은 "중국은 미디어 통제를 통해 대중에 정보를 숨길 수 있기 때문에 협상에서 우위를 차지할 수 있다"며 "시진핑 중국 주석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압박이 더 빨리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미국과 협력을 논의할 수 있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아마 다음 미국 행정부까지 기다려야 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17 2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