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하철·공유 숙박·관광지' 합친 스마트 관광서비스 6월 첫선

서울교통공사, 홍대입구역 등서 '서울메트로스테이' 추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지하철 근처 공유 숙소와 관광지를 한꺼번에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 관광서비스가 6월 첫선을 보인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 16일 ㈜위홈, ㈜코인플러그와 지하철역을 중심으로 한 스마트관광 플랫폼 '서울메트로스테이' 추진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서울메트로스테이는 지하철역에서 걸어서 5분 이내에 위치한 공유 숙소의 숙박권, 지하철 이용권, 인근 관광지 입장권, 관광 정보 등을 모아 외국인 관광객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다. 동네에 특화한 숙소와 관광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는 게 강점이다.

서울교통공사 등 3사는 6월 중 5개역(홍대입구역, 안국역, 이태원역, 강남역, 명동역)에서 숙박 중심의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후 주요 역으로 확대하며 장기적으로 서울형 통합이동서비스(Maas)와 블록체인(분산원장) 기술을 활용한 결제시스템 등을 적용해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위홈은 공유 숙박 플랫폼을, 코인플러그는 블록체인 기술을 지원한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서울 지하철이 스마트관광의 핵심 플랫폼으로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메트로스테이' 협약식
'서울메트로스테이' 협약식16일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열린 '서울메트로스테이' 사업 추진 협약식에서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가운데)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5.17 [서울교통공사 제공]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7 10: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