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 화천 31.8도·횡성 31.5도…때 이른 더위 기승

송고시간2019-05-16 17:05

물놀이하는 젊은이
물놀이하는 젊은이

[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16일 강원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30도 안팎으로 올라 때 이른 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까지 낮 최고기온은 홍천과 영월이 30.5도, 원주 29.6도, 정선 29.5도, 철원 29도, 태백 27.6도, 대관령 25.8도를 기록하며 올해 들어 가장 높았다.

자동기상관측장비(AWS)로 측정한 낮 기온은 화천 31.8도, 횡성 31.5도, 홍천 팔봉 31도 등 30도 넘게 치솟았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내륙 12∼16도, 산지 9∼11도, 동해안 15∼18도 분포를 보이겠다.

낮 최고기온은 내륙 29∼31도, 산지와 동해안 24∼28도로 오늘과 비슷하거나 1∼3도 높겠다.

기상청은 "모레까지 기온이 평년보다 2∼8도 높겠고, 영서는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5도 안팎으로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