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상무부, 美 '화웨이 거래 금지' 추진 반발

송고시간2019-05-16 16:51

"중국 회사에 대한 일방적 제재 부과에 강력히 반대"

가오펑 대변인
가오펑 대변인

[중국 상무부 홈페이지]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 정부가 중국의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華爲)를 자국 기업과 거래를 제한하는 명단에 올리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중국 정부가 강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다른 나라가 중국 회사에 일방적인 제재를 부과하는 것을 강하게 반대한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외부 위협으로부터 미국 정보통신을 보호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직후 미국 상무부는 중국 통신장비 기업 화웨이와 70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올린다고 발표했다.

이 명단에 오른 기업은 미국 정부의 허가 없이 미국 기업들과 거래할 수 없다. 따라서 화웨이가 미국 기업들로부터 부품 공급을 받는 일부 제품들을 판매하는 것이 어려워지거나 불가능해질 수도 있다.

화웨이도 이날 자사에 대한 미국 정부의 제재 움직임에 강하게 반발했다.

화웨이는 입장문에서 "미국이 화웨이에 제한을 가한다고 해서 미국의 안전이 보장되는 것도, 미국이 더욱 강력해지는 것도 아니다"라며 미국의 '불합리한' 조치가 화웨이의 권익을 침해해 '심각한 법률적 문제'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