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학규·오신환, '지도부 퇴진' 담판…孫 사퇴요구 거부(종합)

송고시간2019-05-16 17:35

의원 워크숍 열어 의견 수렴키로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동환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단독 회동을 갖고 손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 사퇴 문제를 놓고 담판을 벌였다.

손 대표는 이 자리에서 혁신위원회 설치를 통한 당 개혁 방안을 제시하며 오 원내대표의 사퇴 요구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동은 전날 원내대표 경선에서 선출된 오 원내대표가 4·3 보궐선거 패배를 포함한 당 운영의 문제점을 들어 손 대표와 손 대표가 임명한 지명직 최고위원 2명의 일괄 사퇴를 요구하며 열렸다.

오 원내대표는 40여분간의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손 대표께서는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했다"며 "그런 연장 선상에서 당 갈등이 증폭되면 누구에게나 좋을 게 없다는 인식을 갖고 지혜를 모아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새로운 변화에 대한 요구를 어떤 방식, 어떤 절차로 담아낼지는 일방적으로 만들어 갈 수 없다"며 "하루빨리 의원 단위 워크숍을 개최해서 방향성이나 의견을 결집하기로 했고 손 대표도 동의했다"고 전했다.

소속 의원 전체가 참여하는 워크숍을 열어 현 지도부 사퇴에 대한 전체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것이다.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가 당장 오늘 사퇴를 선언하거나 그럴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제가 원내대표로 당선된 의미는 거스를 수 없고, 당이 정상화되는 모습을 보면 그 자체가 새로운 변화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워크숍 개최 시기에 대해서는 "당연히 이달 안에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회의실 들어서는 손학규와 오신환
회의실 들어서는 손학규와 오신환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오른쪽)와 오신환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만남을 위해 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2019.5.16 yatoya@yna.co.kr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