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히잡은 NO, 터번·키파는 OK…오스트리아 의회, 법안 통과

송고시간2019-05-16 16:14

초등학교내 '머리스카프' 금지법안 승인…헌재서 타툴 듯

히잡을 쓰고 일하는 여성 [DPA=연합뉴스]

히잡을 쓰고 일하는 여성 [D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오스트리아 의회가 초등학교 내에서 머리 스카프 착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오스트리아 의회는 15일(현지시간) 우파 성향의 정부가 제출한 이 법안을 승인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이 법안은 머리를 덮는 것과 관련돼 이념적으로 혹은 종교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는 옷차림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정부 측은 그러나 시크교 소년들의 터번인 파트카(patka)와 유대인들이 머리에 쓰는 키파(kippa)는 이 법안과는 관계가 없다는 입장이다.

연정을 구성하는 중도우파 국민당(OeVP)과 극우정당인 자유당(FPOe) 소속 의원들은 포괄적인 기술에도 불구하고 이 법안이 무슬림들이 쓰는 히잡을 표적으로 하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

자유당 소속 교육담당 대변인인 벤델린 묄처는 이 법안은 "정치적인 이슬람에 반대한다는 표시"라고 말했고, 국민당 소속 루돌프 타슈너는 이번 조치가 소녀들을 억압으로부터 해방하는 데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야당과 오스트리아 이슬람 단체는 반대 뜻을 분명히 밝혔다.

야당 의원들 거의 모두는 반대표를 던졌으며, 일부는 정부가 어린이 복지보다는 우호적인 언론 보도를 끌어내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스트리아의 이슬람 단체인 'IGGOe'는 앞서 이 법안에 대해 몰염치하며 주의를 딴 데로 돌리기 위한 전술이라고 비난했다.

정부 측도 이 법안이 헌법재판소에 제소될 가능성이 있다고 인정했다. 상대방이 종교적인 차별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고 주장할 수 있고, 또는 학교들에 영향을 미치는 법안의 경우 통상 의원 3분의 2의 지지를 얻어야 하기 때문이다.

앞서 오스트리아가 이 법안을 추진하면서 독일에서도 관련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오스트리아는 2017년 10월 공공장소에서 부르카를 비롯한 모든 얼굴을 가리는 복장을 금지하는 법률을 시행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이 법이 시행되고 나서 본래 목적인 부르카 대신 스모그 차단용 마스크, 스키용품, 동물 복장 등이 적발 사례의 주를 이루면서 경찰로부터 법의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1950년대 나치 부역자들이 설립한 극우 자유당은 2017년 총선 때 반이슬람, 반난민 정책을 내세워 제3당이 됐고 제1당인 국민당과 연립정부를 구성했다.

cool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