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생활터전 내줬는데"…진해주민들 유해물질 저장소 설치 반발

송고시간2019-05-16 15:12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설치계획 철회하라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설치계획 철회하라

[촬영=이정훈 기자]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부산항만공사가 경남 창원시 행정구역에 속한 신항 배후부지에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를 설치하려 하자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진해구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진해수협·의창수협은 16일 부산항만공사에서 신항 웅동1단계 항만배후부지에 추진하는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창원시청에서 했다.

진해구에 지역구가 있는 의원을 중심으로 창원시의원들도 동참했다.

부산항만공사는 최근 창원시 행정구역인 진해구 남문동 신항 웅동1단계 항만배후부지와 부산시에 속한 북항 감만부두에 각각 설치하기로 하고 운영사업자 선정 공고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는 탱크 등 용기에 담긴 독물·부식성 물질·기타 위험물질이나 제품을 저장하고 반출입하는 곳이다.

참석자들은 "신항 조성으로 진해 주민과 어민들은 생활터전을 내주고 환경피해에 시달렸다"며 "부산항만공사는 지자체끼리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면 즉각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설치계획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