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근 3년새 고속도로 교통사고 9% 감소…사망률은 여전

송고시간2019-05-16 14:50

고속도로 났다 하면 대형사고…안전불감증이 원인(CG)
고속도로 났다 하면 대형사고…안전불감증이 원인(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해마다 고속도로 교통사고 건수는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사망사고 비중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도로교통공단 자료에 따르면 고속도로 사고 건수는 2015년 4천495건, 2016년 4천347건, 2017년 4천146건, 지난해 4천79건으로 해마다 감소했다. 3년 새 약 9.2%가 줄어든 것이다.

고속도로 사고 부상자 수도 2015년 1만1천14명에서 2016년 1만318명, 2017년 9천778명, 지난해 8천913명으로 매년 줄고 있다.

다만 고속도로 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는 2015년 241명에서 2016년 273명으로 늘었으며 2017년 248명, 지난해는 252명을 기록해 사망률은 낮아지지 않았다.

도로교통공단은 특히 고속도로 갓길 사고는 일반 사고보다 사망률이 높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지난 5년간 연평균 고속도로 갓길 사고 건수는 84건, 부상자 수는 147명으로 조사됐다.

2014년 166건이던 갓길 사고는 2015년 135건, 2016년 39건, 2017년 37건으로 급감했으나 지난해 45건으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