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도체·원해연 이어 축구센터까지…경북 대형사업 잇단 '고배'(종합)

송고시간2019-05-16 16:34

신성장 동력 확보·지역 발전 위해 사활 걸었으나 아쉬움만

상주 축구종합센터 유치운동
상주 축구종합센터 유치운동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손대성 기자 = 경북도와 도내 시·군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대형사업 유치전에 뛰어들었으나 잇달아 고배를 마셨다.

경주시와 상주시, 예천군은 제2의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로 불리는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유치에 기대를 걸었다가 충남 천안시에 1순위를 빼앗겼다.

33만㎡에 1천500억원(추산)을 들여 훈련시설, 선수 숙소, 사무동 등을 갖추는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건립기금 1천억원 등 파격적인 지원책, 좋은 입지 등 장점을 내세웠지만 역부족이었다.

16일 1순위 후보지로 충남 천안이 결정되자 경북 3개 시·군은 한결같이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천안시에 이어 2순위로 결정된 상주시의 아쉬움이 더 크다.

천안시와 협상이 결렬될 경우 협상권이 넘어오기는 하지만 사실상 그런 경우는 생길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판단한다.

상주시청사 건립기금 1천억원을 축구종합센터 건립비로 제시했음에도 2순위로 밀려 더 허탈해하는 분위기다.

3순위로 밀려난 경주시도 마찬가지 반응이다.

경주시는 축구종합센터 부지로 제시한 경주엑스포공원 땅의 90%가 시·도유지고 한국수력원자력이 500억원 규모 투자 의향을 밝혀 사업비 확보와 운영에서 다른 지방자치단체보다 유리하다는 점을 장점으로 내세웠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1순위로 선정되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는데 너무 아쉽고 서운하다"며 "앞으로 협상 과정에서 우리의 장점을 부각하고 상대의 장점을 철저히 분석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MOU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MOU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주는 경북에 원자력발전소가 몰려 있다는 점 등을 내세워 원전해체연구소를 끌어오기 위해 공을 들였으나 이마저도 절반의 성공에 그쳤다.

정부는 지난달 부산·울산 접경지에 경수로 원전해체연구소를, 경주에는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를 설립하기로 해 반쪽 원해연을 가져오는 데 만족해야 했다.

도와 시는 2012년부터 동해안 원자력 클러스터를 추진하다가 정부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해체와 안전에 중점을 둔 국제 원자력안전연구단지 조성으로 전환하고 이곳에 시장 전망이 큰 원해연을 핵심시설로 건립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그러나 만족할 만한 성과를 거두지 못했고 경주시의회와 원전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원해연 분리 설립을 수용할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다.

경북시장군수협의회 SK하이닉스 구미 유치 염원
경북시장군수협의회 SK하이닉스 구미 유치 염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도와 구미시가 사활을 건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단지도 유치에 모든 역량을 집중했으나 끝내 경기 용인을 넘어서지 못했다.

구미 전자, 포항 철강 등 주력 산업 침체로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부지를 무상으로 장기 임대하는 안 등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제시하고 도내 시·군은 물론 대구시까지 힘을 결집했다.

결국 120조원이 투입되는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단지 유치에 실패하자 시민들은 국가균형발전을 포기한 것이라며 반발했고 도와 시도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올해 1월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에도 도가 요청한 7조원 규모 동해안 고속도로가 제외되고 복선화를 추진해 온 동해안 철도 전철화는 단선으로 포함되는 데 그쳤다.

haru@yna.co.kr,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