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서 태국인끼리 마약 거래…판매·투약 24명 구속

국제택배로 밀반입, 시가 10억원어치 압수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지역 공단에서 일하는 태국인들에게 마약을 판매한 태국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북부경찰서는 16일 공단의 태국인 근로자들을 상대로 마약을 판매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W(29·태국)씨 등 11명과 마약을 사 투약한 13명 등 태국인 24명을 구속했다.

W씨 등은 지난해 5월부터 지난달까지 태국에서 국제택배로 필로폰과 야바를 밀수입해 대구 성서공단, 현풍공단, 3공단, 경북 고령공단에서 일하는 태국인들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페이스북으로 연락하는 수법으로 마약을 주고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로부터 필로폰 292.9g과 야바 244정을 압수했다. 시가 10억원 상당으로 500명이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W씨는 우리나라에서 마약을 판매할 목적으로 지난해 5월 관광비자로 입국해 현재까지 불법 체류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또 현지에서 마약을 택배로 보낸 공범도 수사하고 있다.

김동욱 북부경찰서 형사팀장은 "투약자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약 압수품
마약 압수품[대구 북부경찰서 제공]

sunhy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6 09: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