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北남포항 활발…美의 화물선 압류 후에도 대형선박 왕래"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미국 정부가 북한의 석탄 운반 선박을 압류한 일이 북미간 새로운 쟁점으로 떠오른 가운데, 이 배가 출항한 북한 남포항에서 최근 대형선박이 포착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6일 보도했다.

VOA는 하루 단위로 세계 위성사진을 보여주는 미국 업체 '플래닛 랩스'를 인용해 지난 9∼14일 사이에 남포항 인근에서 대형선박 2척이 나타났다 사라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VOA는 2척 중 1척은 길이 170∼175m로 추정된다며 미국 법무부가 지난 9일(현지시간) 대북제재 위반 혐의에 따른 압류 사실을 발표한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호(177m)와 크기가 비슷하다고 소개했다.

이 매체는 남포항이 북한의 대표적인 석탄 취급 항구라면서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최소 7척의 배가 드나드는 등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고 전했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은 올해 3월 보고서에서 북한산 석탄 2만5천500t을 운반한 와이즈 어니스트호의 출항지가 남포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4월 인도네시아 해역에서 적발돼 1년 가까이 억류됐던 와이즈 어니스트호는 이후 미국에 인계돼 지난 11일 미국령 사모아로 예인됐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 보고서에 등장한 북한 남포항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 보고서에 등장한 북한 남포항[연합뉴스 자료사진]

xi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6 08: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