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초등생 2명 사망' 승합차 운전자 "황색신호에 교차로 진입"

경찰, 축구클럽 승합차 신호위반 추정…운전자 입건 후 조사
인천 송도서 초등생 5명 탄 승합차 사고…2명 사망
인천 송도서 초등생 5명 탄 승합차 사고…2명 사망(인천=연합뉴스) 15일 오후 7시 58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단지 앞 사거리에서 스타렉스 승합차가 카니발 승용차를 충돌한 뒤 보행자 1명을 들이받은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2명이 숨지고 6명이 부상했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2019.5.15 [인천소방본부 제공]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홍현기 기자 = 초등학생 2명이 숨지고 행인 등 6명이 다친 인천 축구클럽 승합차 충돌사고와 관련, 경찰이 신호를 위반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 승합차 운전자의 진술을 확보했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치상 혐의로 인천 모 사설 축구클럽의 스타렉스 승합차 운전자 A(2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사고 직후 경찰 조사에서 "차량을 몰다가 황색 신호에 교차로로 들어갔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녹색에서 적색으로 바뀌기 전인 황색 신호에는 차량이 교차로로 진입하면 안 된다"며 "A씨가 황색 신호를 보고도 교차로에 진입했다고 말한 점으로 미뤄 스타렉스 승합차가 신호를 위반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 승합차와 교차로 한가운데에서 충돌한 B(48·여)씨의 카니발 승합차는 정상 신호에 교차로를 지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한편 이날 오후 7시 58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 앞 사거리에서 A씨의 스타렉스 승합차와 B씨의 카니발 승합차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스타렉스 승합차에 타고 있던 C(8)군 등 초등생 2명이 숨지고 B씨 등 6명이 다쳤다.

부상자 중 8살 초등생 1명은 중상이며 B씨 등 나머지 5명은 목과 무릎 등을 다쳐 경상이라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사고 당시 스타렉스 승합차에는 사설 축구클럽에 다니던 8∼11살 초등생 5명과 운전자 등 모두 6명이 타고 있었다. 카니발 승합차에는 운전자 B씨 혼자 탔다.

이날 숨지거나 다친 초등생들이 다닌 축구클럽은 송도국제도시 내 한 상가에 본점을 두고 있으며 5세부터 성인까지 전 연령을 대상으로 축구교실을 운영하는 곳이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5 23: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