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마사지·작은 음악회' 스승의날에 드린 제자들의 감동 선물

스승을 위한 삼육중학교 학생들의 작은음악회
스승을 위한 삼육중학교 학생들의 작은음악회[대전시교육청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15일 스승의날을 맞아 대전지역 학교 학생들은 선생님께 감사의 의미로 손마사지와 작은음악회 등 정성이 담긴 선물을 전했다.

이날 대전중학교 나누미 자원봉사단 학생 10여명은 선생님들께 감사하는 마음을 전하려고 아로마 손 마사지와 어깨 안마 봉사활동을 했다.

자원봉사단 학생들은 지역노인복지관과 연계해 경로당에 계신 어르신께 손 마사지와 어깨 안마를 통한 자원봉사 활동을 해왔다. 이를 위해 전문가들로부터 교육까지 받았다.

자원봉사단원인 김호산(3학년) 학생은 "선생님들께 작은 선물로 감사의 표현을 하는 것조차 어려워서 안타까웠는데, 이렇게라도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어서 좋았다"라고 밝혔다.

"선생님 시원하시죠?" 대전중학교 학생들 봉사활동
"선생님 시원하시죠?" 대전중학교 학생들 봉사활동[대전시교육청 제공=연합뉴스]

학생들로부터 손 마사지를 받은 송지윤 교사는 "제자에게 손 마사지를 받아 너무나 행복하고 앞으로 더욱 애정을 쏟아 교육 활동에 전념하겠다"고 답했다.

삼육중학교 학생 20여명은 이날 서부교육지원청을 찾아 스승의날을 기념하는 작은 음악회를 열었다.

학생들은 '스승의 은혜', '어메이징 그레이스' 등 평소 갈고닦은 두 곡을 연주했고 이해용 교육장은 학생들에게 격려와 함께 작은 감사의 선물을 전달했다.

오세원 삼육중 교장은 "스승의날을 맞아 아이들의 연주회가 교원의 사기진작과 자긍심을 고취하고, 범사회적인 스승존경 풍토를 조성하고 확산해 공교육 활성화와 신뢰 회복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는 누구일까요
나는 누구일까요(대전=연합뉴스) 신탄진중학교에서는 스승의날을 맞아 사제가 함께 할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했다. [대전시교육청 제공]

신탄진중학교에서는 학생과 선생님이 사랑으로 함께할 수 있도록 오전에는 체육대회를, 오후에는 스승의날 일정을 진행했다.

학생 동아리는 신나는 난타공연을 선생님께 선물하고 선생님 얼굴 맞추기 퀴즈 대회, 그레이스 합창단 공연, 전교생 스승의 은혜 합창, 카네이션 꽃 달아드리기 등으로 사제가 함께하는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했다.

이밖에 대전용운중학교에서는 선생님께 감사편지 쓰기에 이어 함께 사진을 촬영하는 포토타임을 가졌으며 회덕중학교에서는 학생들이 종이로 카네이션을 만들어 선생님에게 달아주고 스승의 은혜 노래 합창을 통해 선생님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min36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5 16: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