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헤럴드 매각' 홍정욱…내년 총선서 정계복귀하나

한국당 관계자 "인재영입 추천 과정서 '홍정욱' 다수 거론"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헤럴드경제와 코리아헤럴드를 보유한 미디어그룹 헤럴드가 중견기업인 중흥그룹에 매각되면서 홍정욱 전 헤럴드 회장의 정계 복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한나라당(자유한국당의 전신) 소속으로 18대 국회의원을 지낸 홍 전 회장은 지난 2011년 이듬해 19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이후 7여년 간 여의도 정치권과는 거리를 둔 채 기업 경영에 매진해왔다.

그러나 홍 전 회장이 헤럴드 경영에서 손을 뗐다는 사실이 15일 알려지자, 정치권에서는 '내년 4월 21대 총선을 계기로 여의도 정치에 복귀하기 위해 주변 정리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홍 전 회장은 이날 헤럴드 임직원들에게 메일을 보내 "지난 10일 재계 서열 34위의 중흥그룹에 저와 일부 주주가 보유한 헤럴드 지분 47.8%를 양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영화배우 남궁원(본명 홍경일) 씨의 장남인 홍 전 회장은 미국 하버드대와 베이징(北京)대, 스탠퍼드대에서 공부했고, 미국 유학 시절을 담은 자서전 '7막7장'의 저자로도 유명하다.

그는 1998년 스탠퍼드대 로스쿨 졸업 후 미국계 투자은행인 리먼브러더스에서 인수합병·금융전문가로 일하다 2002년 말 코리아헤럴드·헤럴드경제를 인수해 대표이사를 지냈다.

30대 후반이던 2008년 18대 총선(서울 노원병)을 통해 국회에 입성했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활동했다.

홍정욱, 19대 총선 불출마 선언
홍정욱, 19대 총선 불출마 선언연합뉴스 자료 사진

다만 홍 전 회장은 지난 2011년 한미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을 놓고 여야가 극심하게 대치하고 심지어 국회 본회의장에서 최루탄 투척 사건까지 발생하자 19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홍 전 회장은 당시 한나라당 내 의원 21명과 함께 '국회바로세우기' 모임을 결성, 한미 FTA 비준동의안 처리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하면 총선에 불출마하겠다고 약속했었다.

이후 홍 전 회장은 20대 총선까지 내리 두 번의 선거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정치권으로부터의 러브콜은 끊이지 않았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체제에서 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로도 유력하게 거론됐고, 홍 전 회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공직의 직분을 다하기에 제 역량과 지혜는 여전히 모자라다"며 출마할 의사가 없음을 밝히기도 했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인재영입 중인 한국당 안팎에서는 홍 전 회장의 정계 복귀를 추천하는 목소리가 잇달아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각 당협위원회와 직능 단체 등을 중심으로 지역에 관계없이 여러 인재를 추천받는 중인데 홍 전 회장을 추천하는 목소리가 다수 있었다"고 전했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5 16: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