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은행 대출연체율 0.06%p↓…석 달 만에 하락 반전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은행권의 대출연체율이 석달만에 하락 반전했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3월말 기준 국내 은행들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을 갚지 못한 비율)은 전월보다 0.06%포인트(p) 떨어진 0.46%로 집계됐다. 1년 전과 비교하면 0.04%포인트 높다.

2월말까지 두 달 연속 상승했던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은 석 달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연체채권 정리 규모(2조3천억원)가 신규 연체 금액(1조3천억원)을 웃돌았기 때문이다. 연체채권 잔액은 7조4천억원으로 집계됐다.

부문별로는 기업과 가계대출 연체율이 모두 하락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59%로 전월말보다 0.08%포인트, 가계대출 연체율은 0.29%로 0.04%포인트 내렸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0.74%로, 전월 말보다 0.01%포인트 떨어졌다. 중소기업은 0.56%, 개인사업자는 0.38%로 같은기간 각각 0.10%포인트, 0.05%포인트 낮아졌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1%, 신용대출 등 주택담보대출 제외 가계대출 연체율은 0.45%로, 전월말보다 0.01%포인트, 0.11%포인트씩 내렸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규 연체 발생 추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한편,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함으로써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하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 제공]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6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