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농구 FA 김종규, 협상 결렬…LG는 KBL에 진상 조사 요구

김종규 '덩크'
김종규 '덩크'(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지난 4월 1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창원 LG 세이커스와 부산 KT 소닉붐의 6강 플레이오프 5차전 경기. LG 김종규가 덩크하고 있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imag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창원 LG에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국가대표 센터 김종규(28·207㎝)가 다른 구단과 협상 테이블에 앉게 될 가능성이 커졌다.

LG 한상욱 단장은 15일 "김종규에게 연봉 9억 6천만원, 인센티브 2억 4천만원 등 첫해 보수 총액 12억원에 5년간 계약하자고 제의했으나 결렬됐다"며 "다만 다른 구단의 사전 접촉 의혹이 있는 만큼 KBL에 이에 대한 진상 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올해 FA 시장 '최대어'로 꼽힌 김종규는 2018-2019시즌 정규리그에서 평균 11.8점에 7.4리바운드를 기록, LG를 4강 플레이오프까지 이끈 팀의 기둥이다.

그러나 원소속구단과 FA 협상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해 다른 구단으로 이적할 가능성이 커졌다.

다만 LG의 타 구단 사전 접촉 진상 조사 요구를 KBL이 받아들일 경우 타 구단 협상 과정이 보류될 수도 있다.

김종규가 KBL로부터 FA 자격을 인정받으면 영입을 희망하는 다른 구단에서는 연봉 9억 6천만원 이상의 조건을 제시해야 한다.

LG는 또 다른 FA인 가드 김시래(30)와는 5년간 첫해 보수 총액 6억원에 계약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15 12: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