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커리·톰프슨 62점 합작…GSW, 콘퍼런스 파이널서 기선제압

36점 올린 포틀랜드 가드 콤비 릴라드·맥컬럼에 판정승
하이파이브하는 커리(오른쪽)와 톰프슨
하이파이브하는 커리(오른쪽)와 톰프슨[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콘퍼런스 파이널 1차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골든스테이트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NBA 플레이오프 서부 콘퍼런스 파이널 1차전 홈경기에서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에 116-94로 이겼다.

지난 2시즌 연속 챔피언 결정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던 골든스테이트는 포틀랜드를 상대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올스타 가드진 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1차전에서는 골든스테이트의 스테픈 커리-클레이 톰프슨 콤비가 포틀랜드의 데이미언 릴라드-C.J 맥컬럼 듀오에게 판정승을 거뒀다.

커리는 이날 3점 슛 9개를 포함해 36점을 터뜨렸고, 톰프슨도 26점을 올렸다.

릴라드와 맥컬럼은 각각 19점, 17점에 머물렀다.

3쿼터를 77-71로 앞선 채 마친 골든스테이트는 4쿼터 들어 퀸 쿡과 톰프슨의 외곽 포를 앞세워 점수 차를 두 자릿수로 벌렸다.

포틀랜드는 경기 종료 5분 2초를 남겨두고 릴라드가 먼 거리에서 3점 슛을 꽂아 넣어 88-97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톰프슨과 커리에게 잇따라 점수를 내줘 다시 격차가 벌어졌고, 드레이먼드 그린까지 득점에 가세하며 골든스테이트가 승기를 굳혔다.

경기 종료 2분 31초를 남기고 케번 루니의 쐐기 덩크로 111-94가 되자 포틀랜드는 주전들을 벤치로 불러들였다.

스테픈 커리(왼쪽)을 막아서는 세스 커리
스테픈 커리(왼쪽)을 막아서는 세스 커리[EPA=연합뉴스]

공격의 핵심인 케빈 듀랜트가 종아리 부상으로 결장한 상황에서도 무난히 승리를 거둔 골든스테이트는 '리그 3연패'를 향해 순항했다.

스테픈 커리와의 '형제 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포틀랜드의 세스 커리는 맹활약한 형과 달리 3점으로 부진했다.

◇ 15일 전적

▲ 서부 콘퍼런스 파이널

골든스테이트(1승) 116-94 포틀랜드(1패)

trau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15 12: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