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여야정협의체는 5당 약속…깨지면 앞으로 무슨 합의하겠나"

"약속이라는 기둥 위에서 융통성 발휘해야"…'5당 원칙' 재강조
"여당내 '3당 先협의', 여야정협의체 축소하잔 뜻 아냐…건의된 바도 없다"
청와대 전경
청와대 전경[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15일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참석 정당 범위를 두고 논란이 이어지는 것에 대해 "여야정 협의체는 5당이 함께 합의한 사안인 만큼 조속히 만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이는 최소한의 신뢰 문제이자 약속의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자유한국당이 교섭단체 3당으로 여야정 협의체 참석 범위를 좁히자고 요구하고 있지만, 청와대는 협의체 구성에 합의한 여야 5당이 모두 참여해야 한다는 '원칙론'을 고수한 셈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여야정 협의체는 5당이 어렵게 합의한 사안이다. 이는 국회에 계셨던 분들이나 언론인들이 더 잘 알 것"이라며 "어렵게 했던 약속이 반드시 지켜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일 이런 약속이 쉽게 깨져 버린다면 앞으로 무슨 약속을 할 수 있고 무슨 합의를 할 수 있겠느냐는 생각이 든다"며 "약속을 지켜나가는 것이 중요하지 않나"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융통성을 발휘하는 것도 약속이라는 튼튼한 밑바닥과 기둥이 세워져 있어야 하는 것"이라며 "기둥이 튼튼해야 그 위에 다양한 모양의 건물을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치권에서 참석 범위를 두고 여러 '절충안'이 거론되고 있지만, 이를 고려하기보다는 '5당 참여'라는 원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주인'은 없고 '방문객'만 북적
'주인'은 없고 '방문객'만 북적(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이후 여야 4당과 자유한국당의 대립이 격화되면서 4월 임시국회가 본회의 한번 못열고 7일 종료된다. 이날 국회에 견학온 방문객들이 본회의장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2019.5.7 cityboy@yna.co.kr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가 전날 "한국당이 추가경정예산과 현안을 해결하겠다는 확답할 경우 청와대에 '3당 협의회'를 건의할 수 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이 관계자는 "여야정 협의체를 3당으로 줄이겠다는 뜻이 아닌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민주당의 얘기는 여야정 협의체는 그대로 5당으로 하되, 막힌 정국을 뚫기 위해 추경 처리 등을 한국당이 확답할 경우 3당이라도 먼저 만나는 방안을 건의하겠다는 뜻"이라고 전했다.

이어 "여당은 협상을 하는 주체이니, 여러 제안과 아이디어가 당내에서 오갈 수 있다"며 "다만 청와대로서는 3당이든 5당이든 여당으로부터 요청이 들어오면 이를 검토해 결정을 내릴 텐데, 아직 여당에서 그런 건의나 제안은 들어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5 11: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