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교안, 퇴임 교장선생님들 만나 "좌파정당이 인권·평등 왜곡"(종합)

국가핵융합硏 찾아 초전도 핵융합 연구장치 'KSTAR' 시찰
대전·천안·아산 훑으며 9일째 '민생투쟁'

(대전·천안=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스승의 날인 15일 퇴임한 대전지역 교장선생님들과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가졌다.

황 대표는 '민생투쟁 대장정' 9일째인 이날 대전 유성구의 한 식당에서 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좌파 정당이 인권·평등이란 좋은 가치를 왜곡해서 적용하는 부분들이 있다"며 "좋은 약도 적재적소에 사용돼야 효과가 있지 아무 때나 약을 쓰면 안 된다"고 밝혔다.

'추락하는 교권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달라'는 한 참석자의 말에 황 대표는 "교육현장에서 교권이 많이 무너지고 선생님을 선생님이 아닌 그저 가르치는 사람으로 생각하는 분위기가 있어 안타깝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교권이 지켜지고 선생님의 말씀이 국민들에게 잘 전파되는 시스템을 만들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핵융합연구소 찾은 황교안 대표
핵융합연구소 찾은 황교안 대표(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5일 대전 유성에 있는 국가핵융합연구소를 찾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KSTAR(차세대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를 살펴보며 연구소 관계자들의 설명을 듣고 있다. 2019.5.15 youngs@yna.co.kr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대전 유성구 국가핵융합연구소를 방문했다.

문재인 정부가 태양에너지를 포함한 대체에너지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며 추진한 '탈원전 정책'과 차별화된 행보를 꾀하는 모습이다.

핵융합연구소는 한국의 인공태양이라고 불리는 초전도 핵융합 장치인 'KSTAR'를 국내 기술로 개발해 핵융합기술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연구소 관계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눈부신 속도로 기술을 발전시키며 핵융합발전 상용화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며 "K팝 스타만 스타가 아니다. 미래를 준비하는 여러분이 한국의 스타인 'K스타'(KSTAR)"라고 말했다.

이어 "핵융합기술은 문자 그대로 꿈의 에너지"라며 "한국당도 핵융합발전에 큰 관심을 가지고 지속적 지원을 하도록 모든 것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어 "당장 우리나라의 원전 기술과 인력들이 붕괴되고 있고, 원자력을 연구하는 학생들도 거의 사라져가고 있다"며 "핵융합발전연구도 심각한 타격을 받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집을 옮길 때도 이사할 집을 마련하고 살고 있던 집을 파는 게 원칙"이라며 "아직 대안 에너지도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지금의 확실한 에너지원을 파괴하는 것은 안된다"고 비판했다.

Kstar 살펴보는 황교안 대표
Kstar 살펴보는 황교안 대표(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5일 대전 유성에 있는 국가핵융합연구소를 찾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연구소 관계자들의 안내를 받으며 KSTAR(차세대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를 살펴보고 있다. 2019.5.15 youngs@yna.co.kr

간담회를 마치고 노란 안전모를 쓴 황 대표는 유석재 연구소장과 함께 KSTAR를 둘러봤다.

황 대표는 이어 방명록에 "세계 최고의 핵융합 지속 발전을 위해 헌신하시는 과학기술인 여러분을 응원합니다"라고 적었다.

황 대표는 이날 방문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대안 없는 탈원전은 바르지 못하다"며 "핵융합기술이 2050년 상용화가 목표라는데 그 사이엔 대안이 원자력밖에 없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또 '5·18 특별법을 국회에서 다루지 않고 광주에 내려가겠다는 것은 사이코패스 수준'이라는 정의당 이정미 대표의 비판에 "대통령께서도 막말하지 말라 하셨다는데, 지금 우리더러 막말하지 말라고 할 입장인가"라며 "저는 저의 길을 가겠다"고 반박했다.

황 대표는 오후에는 천안지역아동센터로 자리를 옮겨 아이들과 카네이션 종이접기와 공놀이를 했다.

한편 이날 센터 앞에는 민중당과 민주노총으로 구성된 시위대 20명가량이 "공주보도 해체하고 자유한국당도 해체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이에 당원과 지지자들이 "민노총은 당장 물러가라"고 맞서며 일대 혼란이 빚어졌다.

일부 지지자들은 '황교안 건들면 나라 망한다', '독재 좌파세력은 국민 앞에 사죄하라'는 피켓을 들고 고성을 외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이후 아산 봉재저수지로 이동해 지역 주민들의 반대로 태양광 설치가 무산된 지역을 둘러본다.

dh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5 16: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