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건강문제로 한달만에 업무복귀 베트남 국가주석, 반부패 강조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건강 이상으로 공개석상에 나타나지 않던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이 한 달 만에 업무에 복귀, 반부패 운동을 강력하게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15일 베트남뉴스통신(VNA)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쫑 주석은 전날 고위 지도부 회의를 주재했다.

베트남 권력서열 1위인 쫑 주석은 지난달 14일 베트남 남부 끼엔장성에서 건강문제로 병원으로 후송돼 집중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건강이상설이 확산했고, 지난 3∼4일 국장으로 거행된 레 득 아인 전 국가주석의 장례식에도 불참해 다양한 소문이 돌았다.

한 달 만에 업무에 복귀한 베트남 국가주석
한 달 만에 업무에 복귀한 베트남 국가주석[VNA 캡처]

비교적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한 쫑 주석은 "우리는 결단력과 인내심을 갖고 계속 부패와 부정에 맞서야 한다"면서 각급 단위의 결속과 연대를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권력서열 2위인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3위인 응우옌 티 낌 응언 국회의장, 쩐 꾸옥 브엉 공산당 중앙감찰위원회 위원장 등이 배석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5 10: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