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영주 무협 회장, 美상무장관에 '자동차 232조 면제' 요청

현대차 등 민간경제사절단과 방미…철강 쿼터 등 1시간 논의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이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을 만나 미국의 수입 자동차에 대한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 대상국에서 한국을 제외해달라고 요청했다.

15일 무협에 따르면 포스코[005490], 세아제강[306200], 현대차 등 16개 국내 기업으로 구성된 민간 경제사절단과 함께 미국을 방문 중인 김영주 회장은 로스 장관과 '자동차 232조' 등 양국 무역의 상호관심사에 대해 1시간 가량 논의했다.

김영주 무협 회장, 미 상무장관과 논의
김영주 무협 회장, 미 상무장관과 논의(서울=연합뉴스) 한국무역협회 김영주 회장(오른쪽 세번째)이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윌버 로스 상무장관과 양국 무역의 상호 관심사 등을 논의하고 있다. 2019.5.15 [한국무역협회 제공] photo@yna.co.kr

김 회장은 이 자리에서 "자동차의 경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을 통해 미국 측 입장을 최대한 수용했고 미국 내 한국 기업이 양질의 고용을 창출하고 있는 만큼 미국은 자동차 232조 관세조치 대상에서 한국을 제외해야 한다"고 거듭 요청했다.

이번 면담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까지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자동차와 부품 수입이 미국 국가안보에 위협인지 여부를 판정하고 대응 방식을 결정할 예정인 가운데 이뤄졌다.

김 회장은 또 "최근 한국 기업은 철강, 자동차 등의 수입과 한국인 비자 발급과 관련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특히 초기 직접투자 업체의 고충이 크다"면서 미국 정부가 투자, 비자, 수입 등의 분야에서 융통성을 발휘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회장은 미국의 철강 232조 쿼터가 양국 교역을 저해할 것이라는 한국 기업들의 우려도 전달하면서 철강 쿼터제의 탄력적 적용 등을 촉구했다.

김 회장은 로스 장관에게 "한미 FTA 개정의정서가 발효되며 양국 기업들에 보다 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됐다"며 "이를 계기로 양국은 전기·수소·자율주행차, 바이오·헬스, 정보통신기술(ICT) 등 첨단 산업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자"고 제안했다.

김영주 무협 회장, 미국 상무장관 접견
김영주 무협 회장, 미국 상무장관 접견(서울=연합뉴스) 한국무역협회 김영주 회장(오른쪽 다섯번째)이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윌버 로스 상무장관 등과 논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5.15 [한국무역협회 제공] photo@yna.co.kr

sungj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5 1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