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몽백합배 세계바둑오픈전 20일 개막…한국, 2연패 도전

20∼24일 열리는 통합예선에 신민준·오유진 등 韓 75명 출전
제3회 몽백합배 결승에서 박정환 9단이 박영훈 9단을 물리치고 우승했다.
제3회 몽백합배 결승에서 박정환 9단이 박영훈 9단을 물리치고 우승했다.[한국기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제4회 MILLY 몽백합배 세계바둑오픈전이 다음 주 중국에서 막을 올린다.

MLILY 몽백합배는 20일부터 24일까지 중국 베이징 중국기원에서 통합예선을 치르고 1년간 대장정에 들어간다.

일반·여자·아마추어·미주·유럽조 등 5개 부문으로 열리는 통합예선에는 75명의 한국선수가 출전한다.

36장의 본선 티켓이 걸려있는 일반조에는 신민준 9단을 비롯해 총 56명이 출전하고 4장의 티켓이 걸린 여자조에는 오유진 6단 등 11명이 도전한다.

역시 4장의 본선 티켓이 있는 아마추어조에는 국내선발전을 통과한 8명의 아마추어 선수들이 세계대회 본선무대를 노린다.

미주와 유럽조에서는 각각 2명씩 본선에 오를 수 있다.

통합예선을 통과한 48명과 본선 시드를 받은 16명은 64강 토너먼트를 통해 최종 우승자를 가린다.

지난해 대회 결승에서 '형제대결'을 펼쳤던 우리나라는 우승과 준우승을 나누어 가진 박정환·박영훈 9단이 본선 시드를 받았다.

또 국가별 시드를 통해 신진서ㆍ김지석ㆍ변상일 9단이 본선에 직행했다.

주최국 중국은 커제·천야오예·판팅위·구쯔하오·양딩신 9단이 시드를 받았고 일본은 무라카와 다이스케·이치리키 료· 8단, 무쓰우라 유타 7단 등 3명이 본선에 직행한다.

대만은 왕위안쥔 8단 1명이 국가 시드를 받았다.

남은 2장의 후원사 시드는 추후 발표된다.

2013년부터 격년제로 열리는 몽백합배는 제1회 대회때 중국의 미위팅 9단, 2회 대회는 커제 9단이 정상에 오르며 중국 세가 강했다.

그러나 지난 대회에서는 한국선수 2명이 결승에 올라 박정환 9단이 박영훈 9단을 3-0으로 물리치고 개인통산 세 번째 세계대회 우승컵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 본선 64강부터 16강까지는 오는 10월 9일부터 13일까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다.

8강전과 준결승은 내년 3월, 결승 5번기는 내년 5월 열릴 예정이다.

중국기원과 중국 위기협회가 주최·주관하는 몽백합배는 우승 상금은 180만 위안(약 3억원), 준우승 상금은 60만 위안(약 1억원)이다.

제한시간은 통합예선부터 준결승 3번기까지는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 결승 5번기는 각자 3시간에 1분 초읽기 5회다.

shoele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4 15: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