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북단체들, 정부에 北식량지원 협력 촉구…국민 성금 모금

민화협·북민협·종교계 합동회견…물자반출 및 방북승인 요청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내 대북 지원 및 교류 관련 민간단체와 종교계가 14일 북한에 대한 긴급 식량지원 계획을 밝히고 정부에 인도적 대북지원 재개를 위한 제재 완화와 협력을 촉구했다.

남북교류를 위한 사회단체 협의체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와 대북 인도지원 민간단체의 협의체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국내 7대 종단 연합체인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등 3개 단체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관에서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단체들은 이날 발표한 대국민호소문에서 "남북의 군사·정치적 긴장상태와는 별개로 동포들 부족한 식량사정으로 어려움에 처해있는 것도 우리가 외면할 수 없는 엄연한 현실"이라면서 "대북 식량지원을 둘러싼 여러 논란이 있기는 하지만 고통받는 동포들을 돕기 위한 식량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대북식량지원 위한 종교ㆍ민간단체 합동 기자회견
대북식량지원 위한 종교ㆍ민간단체 합동 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4일 오전 서울 중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관에서 열린 대북식량지원을 위한 종교ㆍ민간단체 합동 기자회견에서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앞줄 가운데)이 모두발언하고 있다. 이들은 범국민 캠페인을 전개해 각계의 지원금과 국민성금으로 북한 주민들에게 식량을 긴급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왼쪽은 이기범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회장, 오른쪽은 정인성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남북교류위원장. 2019.5.14 jieunlee@yna.co.kr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가 공동조사해 지난 3일 발표한 '북한의 식량안보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식량사정은 최근 10년 사이 최악으로, 올해(2018년 11월∼2019년 10월)만 약 136만t의 식량이 부족한 상황으로 파악됐다.

단체들은 또 정부가 민간단체의 대북지원을 위한 물자반출 및 방북승인에 더욱 적극적으로 협력·지원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어 북한 당국을 향해서도 "정치적 상황과는 상관없이 아이들의 배고픔을 해결하고자 하는 노력에는 너와 나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면서 "한국 시민사회의 식량제공 노력에 적극적으로 협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단체들은 이날부터 긴급 대북 식량지원을 위한 국민 성금 모금을 한다고 밝혔다.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은 이날 회견에서 "남북정부 간 교류에 어려움을 겪더라도 민간차원의 교류는 계속 활성화되어야만 한반도 평화를 지켜나갈 수 있다"면서 민간단체들의 대북지원 노력과 성금 모금에 대한 범국민적 관심을 당부했다.

정인성 KCRP 남북교류위원장은 인도적 지원 물자에 대한 분배 투명성 우려와 관련, "여러 경로를 통해 확인한 결과 북한이 이제 국제지원을 받을 때 보편적 기준을 따르는 투명성 보장의 시스템을 갖춰나가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오후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 관련 여론 수렴을 위해 마련한 민간단체 대상 간담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통일부, 세계식량계획 사무총장 면담
통일부, 세계식량계획 사무총장 면담(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데이빗 비슬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과 면담하고 있다. kimsdoo@yna.co.kr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4 12: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