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레너드, 결승 버저비터…토론토, 콘퍼런스 파이널 진출

포틀랜드도 접전 끝에 덴버 제압하고 19년 만에 콘퍼런스 결승행
골을 터뜨린 후 포효하는 카와이 레너드
골을 터뜨린 후 포효하는 카와이 레너드[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무표정의 킬러' 카와이 레너드(토론토 랩터스)가 끝냈다.

토론토는 13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스코샤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미국프로농구(NBA) 동부콘퍼런스 플레이오프 2회전(7전 4승제) 7차전 홈 경기에서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에 92-90으로 이겼다.

7차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필라델피아를 제압한 토론토는 2015-2016시즌 이후 3시즌 만에 콘퍼런스 파이널에 진출했다.

상대는 '그리스 괴인' 야니스 안테토쿤보가 버티는 밀워키 벅스다.

시리즈 내내 치열하게 맞섰던 두 팀은 최종전에서도 경기 내내 접전을 펼쳤다.

전반을 44-40으로 근소하게 앞선 토론토는 레너드와 마크 가솔의 연속 득점으로 3쿼터 들어 점수 차를 벌렸다.

필라델피아는 J.J 레딕과 조엘 엠비드, 지미 버틀러를 앞세워 반격했고, 3쿼터 중반 토론토를 따라잡은 후 역전에 성공했다.

팽팽한 흐름은 막판까지 이어졌다.

경기 종료 3분 29초를 남겨두고 85-85, 동점 상황은 양 팀의 필사적인 수비 속에 약 2분간 그대로 유지됐다.

먼저 균형을 깬 쪽은 토론토였다.

레너드는 경기 종료 1분 41초를 남겨두고 드리블에 이은 점프 슛으로 87-85를 만들었다.

이어진 수비에서 토론토는 스틸에 이은 파스칼 시아캄의 속공 득점으로 2점을 더 달아났다.

토론토는 버틀러와 엠비드에게 연이어 자유투 득점을 내줘 경기 종료 12.1초를 남기고 89-88, 한 점 차로 다시 추격당했다.

필라델피아는 반칙으로 상대 공격을 끊었고, 레너드가 자유투 라인에 섰다.

'강심장'인 레너드는 자유투 2개 중 한 개를 놓쳤고, 필라델피아는 버틀러의 속공으로 경기 종료 4.2초를 남겨두고 90-90 동점을 만들었다.

마지막 공격 기회에서 토론토는 레너드의 개인 능력에 승부를 걸었다.

오른쪽을 돌파한 레너드는 엠비드의 블록 슛을 피해 뒤로 점프하며 '페이드어웨이슛'을 던졌다.

높은 포물선을 그리며 날아간 공은 림에 몇 번 튕긴 후 경기 종료 버저와 함께 골대 안쪽으로 떨어졌다.

자유투 실패로 동점의 빌미를 제공했던 레너드는 결승 버저비터로 '결자해지'한 후 뜨겁게 포효했다.

레너드는 이날 41점 8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필라델피아의 엠비드는 21점 11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레너드의 버저비터가 들어가자 코트에서 눈물을 쏟았다.

슛하는 C.J 맥컬럼
슛하는 C.J 맥컬럼[AP=연합뉴스]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는 덴버 너기츠를 100-96으로 꺾고 서부콘퍼런스 파이널에 진출했다.

7차전 접전 끝에 간발의 차로 덴버를 제압한 포틀랜드는 1999-2000시즌 이후 19년 만에 콘퍼런스 파이널 무대를 밟게 됐다.

2쿼터 한때 17점까지 뒤졌던 포틀랜드는 에네스 칸터와 C.J 맥컬럼의 연속 득점을 앞세워 71-72로 따라붙은 채 3쿼터를 마쳤다.

4쿼터 들어 포틀랜드는 데이미언 릴라드와 맥컬럼을 앞세워 경기를 뒤집은 후 점수 차를 벌렸다.

덴버는 니콜라 요키치 중심으로 공격을 풀며 끝까지 추격했다.

접전이던 승부는 경기 종료 12초를 남기고 맥컬럼의 점프슛이 터지며 98-95, 포틀랜드 쪽으로 기울었다.

이어진 공격 기회에서 자유투를 얻은 포틀랜드의 에반 터너는 2개를 모두 침착하게 성공시켜 승기를 굳혔다.

맥컬럼은 이날 37점을 터뜨렸고, 칸터도 12점 13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포틀랜드는 '디펜딩 챔피언'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콘퍼런스 파이널에서 맞붙는다.

◇13일 전적

▲ 동부 콘퍼런스 2회전

토론토(4승 3패) 92-90 필라델피아(3승 4패)

▲ 서부 콘퍼런스 2회전

포틀랜드(4승 3패) 100-96 덴버(3승 4패)

trau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13 1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