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남북 軍핫라인, 北발사체에도 정상가동…"군사협의는 중지돼"

서·동해지구 군통신선-함정간 무선망 매일 통신상태 확인
美정찰기, 수도권 상공 또 비행…"北 추가발사 여부 감시"
남북 군 통신선 시험통화 장면
남북 군 통신선 시험통화 장면[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남북 군사 당국은 북한의 잇따른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도 '군사 핫라인'을 정상적으로 가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정부 고위 소식통은 13일 "남북 군사 채널은 최근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등에 전혀 영향을 받지 않고 정상적으로 가동되는 것으로 안다"면서 "매일 쌍방의 시험통화가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서·동해지구 군 통신선은 매일 두 차례 정기적으로 통신상태를 점검하고 있고, 함정간 핫라인인 국제상선공통망도 매일 한차례 정기적으로 교신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은 "우리 측에서 북쪽에 교신을 시도하면 북측에서 정상적으로 응답을 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 4일 신형 전술유도무기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에 이어 9일에는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을 잇달아 발사하면서 군사적 위협 강도를 높여왔다. 그러나 이런 위협에도 군사 소통 채널은 끊지 않고 유지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의 잇따른 발사가 북미정상회담 결렬과 한미연합훈련 등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는 무력 시위성 행동으로 분석되고 있다"면서 "다만, 북한이 남북 군사 당국의 소통 채널은 정상적으로 유지하는 것으로 볼 때 대화의 문은 계속 열어놓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남북은 군사 핫라인을 정상적으로 가동하고 있지만, 이 채널을 통한 9·19 남북군사합의 이행에 관한 협의는 일단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그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및 JSA 공동근무운영규칙, 비무장지대(DMZ) 전사자 공동유해발굴 등 군사합의 이행 문제를 군 통신선을 이용한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를 해왔다.

그러나 작년 말 이후 현재 군 통신선을 통한 협의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군사 핫라인 정상가동(CG)
군사 핫라인 정상가동(CG)[연합뉴스TV 제공]

정부 소식통은 "(군사합의 이행과 관련한) 남북 의사 교환은 정체 상태에 있다"면서 "일시중지 상태로 평가하고 있고, 큰 차원의 국면이 풀리면 정상적인 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은 북한의 추가발사 등에 대비해 대북 정찰비행을 계속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은 이날 RC-135V(리벳조인트) 정찰기가 서울에서 인천 상공으로 비행을 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에는 P-3C 초계기가 성남에서 춘천 상공을 비행하는 것도 포착된 바 있다.

RC-135 정찰기
RC-135 정찰기[연합뉴스 자료사진]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3 10: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