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北, 美대북인권성명에 당국자명의 맹비난…"제도전복 속내"(종합)

"허위·날조 궤변…미국이 원치 않는 방향으로 우리를 떠밀어"

외무성 미국연구소 실장 기자문답 형식…미묘한 '수위' 조절

단거리 미사일로 판 흔들며 대미비난 공세 박차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북한은 최근 미국 국무부가 발표한 대북인권성명에 대해 "허위와 날조로 일관된 궤변"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북한 외무성 미국연구소 정책연구실장은 11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미국 국무부가 지난 6일 발표한 성명을 거론, "우리의 인권상황을 헐뜯는 공보문"이라며 "진정으로 조미(북미)관계개선을 원치 않으며 우리 제도를 전복하기 위한 기회만을 노리고 있다는 속심을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외무성 미국연구소 정책연구실장은 또 "미 국무성의 이번 공보문 발표 놀음은 현 미 행정부의 대조선 정책이 전 행정부들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는 것을 실증해주었다"고 덧붙였다.

거기에 더해 "미국이 우리 제도압살을 목적으로 하는 '최대의 압박'과 병행하여 '인권'소동으로 우리를 굴복시켜보려고 갖은 발악을 다 하면서 어리석게 놀아대고 있지만 어림도 없다"면서 "오히려 미국이 원치 않는 방향으로 우리를 더욱 힘차게 떠밀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엄중시하지 않을수 없는 것은 미국이 새로운 조미관계수립을 공약한 6·12 조미공동성명을 채택하고 뒤돌아 앉아서는 우리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에 물젖은 반공화국모략단체들을 부추겨 우리에 대한 적대행위를 앞장에서 주도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미국 국무부는 앞서 지난 6일 모건 오타거스 대변인 명의로 낸 성명에서 '북한자유주간' 행사 결과를 언급, "수십 년 동안 북한 정권은 주민들이 인권과 기본적 자유에 대한 지독한(egregious) 침해를 겪게 했다"며 "이러한 학대에 심각하게 우려하고 깊이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8 국가별 인권보고서' 설명하는 美 인권대사
'2018 국가별 인권보고서' 설명하는 美 인권대사

(워싱턴DC AFP=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의 마이클 코작 인권담당 대사가 미 정부의 '2018 국가별 인권보고서'에 관해 언론 브리핑을 하며 손짓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에는 2017 보고서에 포함됐던 "북한 주민들이 정부의 지독한 인권침해에 직면했다"는 표현이 빠졌다. 이에 대해 코작 대사는 보고서에 각종 인권침해 사례가 나열돼 있음을 거론하며 "함축적으로 북한은 지독하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bulls@yna.co.kr

북한이 '외무성 미국연구소 정책연구실장' 명의로 비난한 것은 외무성 성명, 담화 등 기관 명의 발표문에 비하면 '격'이 낮아 어느 정도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볼 수 있지만 대미협상의 주무조직(외무성) 인사를 내세운 점은 주목된다.

이는 결국 2월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핵 협상과 관련한 대미 불만 표출의 강도를 점점 높여가는 맥락에서 나온 입장 표명으로 보인다.

지난 4일과 9일의 단거리 미사일(발사체) 발사와 같은 '무력시위'로 북미협상의 판을 흔드는 동시에 미국에 대한 직접 비난도 강화하는 흐름으로 풀이된다.

작년 북한은 6·12 제1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5월, 북한자유주간 계기에 나온 미국 국무부의 대북인권 성명에 대해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관영매체 논평으로 대응한 바 있다.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