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틀랜드·필라델피아, 나란히 6차전서 반격 '7차전 가자'

포틀랜드 맥컬럼의 공격 시도 장면.
포틀랜드 맥컬럼의 공격 시도 장면.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와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가 나란히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 승부를 최종 7차전으로 넘겼다.

포틀랜드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모다 센터에서 열린 2018-2019 NBA 플레이오프 서부 콘퍼런스 2회전(7전 4승제) 덴버 너기츠와 6차전에서 119-108로 이겼다.

2승 3패로 탈락 위기였던 포틀랜드는 3승 3패 균형을 맞추고 최종 7차전으로 향하게 됐다.

플레이오프 1회전에서 샌안토니오 스퍼스를 4승 3패로 물리치고 2회전에 오른 덴버는 연속해서 7차전 승부에 나선다.

포틀랜드는 1회전에서 오클라호마시티 선더를 4승 1패로 따돌리고 2회전에 진출했다.

데이미언 릴라드가 32점, C.J 맥컬럼이 30점 등 '원투 펀치'가 팀 득점의 절반 이상을 합작한 포틀랜드는 로드니 후드까지 25점을 넣으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덴버는 니콜라 요키치(29점·12리바운드)와 자말 머리(24점·10리바운드)가 나란히 더블더블을 달성했으나 사흘 뒤 홈에서 열리는 마지막 7차전을 치르게 됐다.

서부 콘퍼런스의 또 다른 플레이오프 2회전에서는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휴스턴 로키츠에 5차전까지 3승 2패로 앞서 있다.

골든스테이트와 포틀랜드가 서부 콘퍼런스 결승에서 만나면 '커리 형제'의 맞대결이 성사된다.

골든스테이트의 스테픈 커리의 동생 세스 커리가 포틀랜드 소속이다. 세스 커리는 이날 덴버를 상대로 3득점을 기록했다.

이들의 아버지 델 커리 역시 NBA에서 유명한 3점 슈터로 명성을 날렸는데 이날 포틀랜드와 덴버 경기를 직접 관전하며 아들을 응원했다.

드리블하는 필라델피아의 버틀러.
드리블하는 필라델피아의 버틀러. [AFP=연합뉴스]

필라델피아도 토론토 랩터스와 6차전에서 112-101로 승리, 3승 3패 동률을 이뤘다.

필라델피아의 지미 버틀러는 25점, 8어시스트, 6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토론토와 필라델피아의 7차전에서 이기는 팀은 동부 콘퍼런스 결승에 선착한 밀워키 벅스와 챔피언결정전 진출 티켓을 두고 맞대결한다.

◇ 10일 전적

▲ 동부 콘퍼런스 2회전

필라델피아(3승 3패) 112-101 토론토(3승 3패)

▲ 서부 콘퍼런스 2회전

포틀랜드(3승 3패) 119-108 덴버(3승 3패)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10 14: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