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명의보감] "유방암, 극복 가능한 질병…두려워 마세요"

남석진 삼성서울병원 암병원장 "젊은 유방암 환자 많은 한국, 치료법 달라야"

매년 새롭게 진단받는 여성 수가 2만 명에 달하는 유방암은 5대 암(위암, 간암, 대장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중 유일하게 환자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서구화된 식습관과 비만, 짧은 모유 수유 기간 등이 주된 원인으로 추정되지만, 아직 정확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는데요. 다행인 점은 수술 후 5년 생존율이 92.7%에 달할 정도로 치료 효과가 좋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재발과 전이가 잘 되는 편이고, 여성의 정체성까지 흔들어 이중의 고통을 안겨준다는 점에서 결코 만만하게 볼 수 없는데요.

삼성서울병원 암병원장 남석진 교수는 "한국인은 서양보다 35세 이하 젊은 유방암 환자들이 많은 게 특징인데 조기 발견과 치료가 이뤄질 경우 흉터를 줄이고 유방을 보존할 수 있는 가능성도 높아질 수 있다"며 "특히 여성성을 지키기 위한 종양성형수술의 경우 시간과 노력이 (다른 치료법과 비교해) 세배 이상 들어가지만, 흉터가 적고 유방을 보존하는 효과가 탁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젊은 유방암 환자들이 증가함에 따라 유방암 치료 후 임신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노력도 시도되고 있습니다.

남 교수는 "젊은 유방암 환자의 치료는 시작부터 산부인과 전문의가 참여해 난소를 쉬게 하는 약을 쓴다거나, 난자 채취를 하거나, 난소의 일부를 동결 절편으로 놓는 등 다양한 방법들을 검토하게 된다"며 "유방암은 극복 가능한 질병인 만큼 두려워하지 말라"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으로 살펴보시죠.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허승철 배소담 인턴기자

[명의보감] "유방암, 극복 가능한 질병…두려워 마세요" - 2

jw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1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