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판 공공기관장 블랙리스트 다시 화두로…김진홍 시의원

작년 지방선거 후 기관장·임원 40여명 무더기 사직건
"의혹 규명을 위해 초당적 입장에서 조사특위 구성하자"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김진홍 의원(자유한국당·동구1)은 10일 제277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에서 이른바 '부산판 공공기관장 블랙리스트' 진상조사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부산판 공공기관 블랙리스트' 사건은 지난해 지방선거 이후 오거돈 시장이 취임하고 불과 한 달여 만에 산하 기관장과 임원 40여 명이 무더기 사직서를 제출해 의혹이 제기된 사건이다.

김 의원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본인 의사로 사직서를 제출한 사람은 8명에 불과하고 대부분이 부산시 담당 부서에서 강제적으로 일괄 사표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며 "한국당 부산시당이 담당 공무원과 관계자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로 검찰에 고발하는 상황에 직면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의회는 이러한 의혹과 사실 규명에 아무런 행동과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발당한 입장에서는 억울한 점이나 해명하고 싶은 부분도 있을 것"이라며 "조사특위를 구성하기 위해서는 의장과 운영위원회, 의원 10명 이상 제안을 요건으로 하고 있어 한국당 시의원 5명 제안만으로는 특위 구성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가재는 게 편'이라는 속담을 인용해 가재가 의회라면 게는 집행부가 아닌 부산시민"이라며 "잘못된 행정에 대해서는 여야를 떠나 초당적인 입장에서 집행부 견제·감시라는 의회 본질적인 기능을 수행해야 한다"며 여야 협치를 강조했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10 1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