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빈, 프로배구 외국인 드래프트 1순위로 한국전력행

삼성화재에서 뛰었던 외국인 거포 가빈
삼성화재에서 뛰었던 외국인 거포 가빈[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이동칠 기자 = 캐나다 출신의 '거포' 가빈 슈미트(33·208㎝)가 8년 만에 한국 프로배구 V리그에 복귀한다.

가빈은 10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첼시 호텔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외국인 선수 남자부 드래프트에서 1순위 지명권을 받은 한국전력의 지명을 받았다.

이에 따라 가빈은 삼성화재에서 뛰었던 2011-12시즌 이후 8년 만에 국내 무대에 유턴하게 됐다.

가빈은 소속팀인 올림피아코스(그리스)의 챔피언십 일정 때문에 첫날 연습경기만 참가하고 소속팀으로 복귀했지만 압도적인 기량을 보여주며 일찌감치 1순위 후보로 꼽혔다.

2개 구단으로부터 1순위 추천을 받은 가빈은 2009-10시즌과 2010-11시즌, 2011-12시즌 등 세 시즌 연속 삼성화재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끌고 챔프전 MVP 3연패 위업을 이뤘을 정도로 검증된 거포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10 07: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