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배구협회, 김호철 전 감독 후임 남자대표팀 사령탑 공모

김호철 전 남자배구 대표팀 감독과 라바리니 여자팀 감독
김호철 전 남자배구 대표팀 감독과 라바리니 여자팀 감독[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대한배구협회(회장 오한남)가 프로팀 이적 시도로 1년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던 김호철(64) 전 남자대표팀 감독이 자진해서 사퇴함에 따라 후임 사령탑 선임 절차에 들어갔다.

배구협회는 오는 20일까지 남자대표팀 감독을 공개 모집(공모)한다고 9일 밝혔다.

협회는 공모에 참여한 후보자에 대한 서류 심사와 경기력향상위원회(위원장 류중탁) 면접을 거쳐 최종 후보자를 확정한다.

새롭게 선발되는 남자대표팀 전임 감독의 임기는 다음 달부터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까지이다.

2020년 도쿄올림픽이 끝난 직후에는 중간평가를 통해 재신임 여부가 결정된다.

그러나 임도헌 대표팀 코치는 전임 계약에 따라 코치직을 유지한다.

앞서 김호철 전 감독은 전임제 감독 취지를 무시하고 프로팀 OK저축은행으로 옮기려고 했다가 1년 자격정지를 받은 후 자진해서 사퇴했다.

류중탁 위원장은 "경기력향상위원회를 새롭게 구성했고, 공모 기간이 1주일에서 열흘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애초 대표팀을 6월 2일 소집할 예정이었기 때문에 감독 선임을 소집 일정에 맞출 수 있도록 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협회는 남자대표팀을 6월에는 유망주들을 중심으로 소집하고, 7월에는 2020년 도쿄올림픽 대륙 간 예선(8월)에 대비해 최정예 선수로 편성해 본격적인 훈련을 할 예정이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5/09 18: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