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조선신보 "비핵화 협상 기회 상실되면 핵대결 재현될 수도"

북한 TV, 화력타격 훈련 사진 공개
북한 TV, 화력타격 훈련 사진 공개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5일 전날 동해 해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 하에 진행된 화력타격 훈련 사진을 방영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전술유도무기가 날아가는 모습.2019.5.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9일 '하노이 노딜' 이후 나온 북한의 군사 행보가 자위적 성격임을 강조하면서도 비핵화 협상의 기회가 상실되면 '핵대결' 국면이 재현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조선 언론이 전하는 군사 동향의 자위적 성격' 제목의 기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난 4일 '단거리 발사체' 발사 및 국방과학원 신형전술유도 무기 사격시험(4.16) '지도'를 언급하고 "이는 강력한 군력에 의해서만 평화가 보장된다는 철리, 조성된 정세 하에서 자위의 원칙을 견지하며 나라의 방위력을 다져야 한다는 정책적 판단에 따르는 행보"라고 밝혔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시정연설에서 연말까지 미국에 시한을 준 만큼 당장 "조선이 그 누구를 겨냥한 '도발'에 시간을 허비해야 할 하등의 이유도 없다"면서도 "조선이 제시한 시한 내에 미국 측이 그릇된 태도를 바로잡지 못하고 제3차 수뇌회담이 열리지 않는 경우 상황은 바뀔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특히 "핵 협상의 기회가 상실되면 핵대결의 국면이 재현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 TV, 화력타격 훈련 사진 공개
북한 TV, 화력타격 훈련 사진 공개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5일 전날 동해 해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 하에 진행된 화력타격 훈련 사진을 방영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훈련을 지켜보는 모습. 2019.5.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비핵화 협상에 대한 미국의 태도 변화가 없을 경우 북한이 2017년 이전처럼 핵·미사일 실험을 강행, 한반도 정세가 악화할 수 있다는 점을 언급한 셈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40여일만인 지난달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을 통해 3차 북미정상회담 용의를 밝히면서도 '대화 시한'을 올해 연말로 못 박으며 미국이 고수하는 '일괄타결에 의한 빅딜'이 아닌 새 해법을 갖고 나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신문은 이어 김 위원장이 북러 정상회담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하노이 회담이 합의 없이 끝난 후 조선반도와 지역 정세가 교착 상태에 빠지고 원점으로 되돌아갈 수 있는 위험한 지경에 이르렀다"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전적으로 미국의 차후 태도에 따라 좌우될 것이며 우리는 모든 상황에 다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북러 정상회담
북러 정상회담

[연합뉴스TV 제공]

조선신보는 또 하노이 노딜 이후 "핵 협상이냐, 핵 대결이냐의 양자택일에 직면한 트럼프 행정부는 지금 자기 입장을 정립하지 못하고 안절부절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합의는 이루어질 것이다"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대해 "대화 재개의 의향을 표시했으나 일시적인 위안일 뿐"이라며 "앞으로 유화적인 메시지가 계속 발신된다 한들 올해 말까지 조선 측이 받아들일 수 있는 문제해결의 방법론을 제시하지 못한다면 대통령은 자기가 원치 않는 결과를 맞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ch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