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타니, 2연속 경기 무안타…수술 부위에 공 맞기도

송고시간2019-05-09 12:42

오타니 쇼헤이 [AFP=연합뉴스]

오타니 쇼헤이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부상에서 복귀한 오타니 쇼헤이(25·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2경기 연속 안타를 못 쳤다.

오타니는 9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코메리카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원정경기에 3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2삼진을 기록했다.

그는 전날 디트로이트 전에서도 4타수 무안타 2삼진에 그쳤다.

아찔한 장면도 있었다. 오타니는 6회 초 상대 투수 매슈 보이드가 던진 공에 수술 부위인 오른쪽 팔꿈치를 맞았다.

다행히 오타니는 별다른 고통을 호소하지 않고 출루해 정상적으로 플레이를 이어갔다. 에인절스는 3-10으로 패했다.

지난 시즌 투수와 타자를 겸업하며 '이도류' 돌풍을 일으킨 오타니는 지난해 10월 오른쪽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토미 존 서저리)을 받았다.

수술 여파로 올 시즌엔 타자로만 출전한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