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승민 "무능·독선의 2년…文대통령, 과거정권 비판자격 없다"

"김정은에게 관대하게 대하며 전직대통령에게 이렇게 모질게 대하는 이유가 뭐냐"
"나라 지탱하는 경제·안보 뿌리째 흔들려"
의원총회 마치고 질문 답하는 유승민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8일 오후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제57차 의원총회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5.8 yatoya@yna.co.kr(끝)
의원총회 마치고 질문 답하는 유승민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8일 오후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제57차 의원총회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5.8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9일 "지난 2년간 이 정권이 보여준 것이 바로 무능"이라며 "그 무능을 반성할 줄도, 고칠 줄도 모르는 독선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무능과 독선의 2년'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더 이상 과거 정권을 비판할 자격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가장 심각한 문제는 경제"라며 "온갖 미사여구와 통계 왜곡으로 감추려 하지만 우리 경제는 곳곳에서 위기의 경보음이 울린 지 오래다. IMF(국제통화기금) 위기 못지않게 비참한 위기가 우리를 덮칠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소득주도성장이라는 미신을 여전히 신봉하고 있다"며 "국민경제의 건실한 발전을 위한 진정한 개혁에는 조금도 관심이 없다. 이 정권이 할 줄 아는 것이라고는 그저 세금살포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외교·안보도 경제 못지않게 심각하다"며 "판문점 선언 1년이 지난 지금 비핵화는 한 걸음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비핵화에는 관심이 없고 오로지 김정은이 원하는 대로 대북제재를 풀어주는 데에만 열정을 쏟고 있다"며 "대한민국 대통령의 이러한 태도 때문에 한미동맹이 흔들리고 한일관계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고 언급했다.

유 의원은 "경제와 안보, 나라를 지탱하는 두 기둥이 뿌리째 흔들리고 있는데 정작 문 대통령이 가장 집착해온 것은 과거와의 싸움, 적폐청산과 정치 보복"이라며 "김정은에게는 '오지랖 넓다'라는 수모를 당하면서도 저렇게 따뜻하게, 관대하게 대하는 우리 대통령이 왜 자기 나라 국민, 야당, 전직 대통령에게는 이렇게도 모질게 대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그는 "'차라리 노무현 대통령이 그립다'는 국민의 목소리가 무슨 뜻인지, 집권 2년을 보내는 문 대통령은 생각해보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09 12: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