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성시, 2022년까지 수소차 1천500대 보급·충전소 5곳 건립

송고시간2019-05-09 11:46

3천만원만 내면 수소차 구매…국내 최고수준 '수소 경제 도시' 계획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화성시가 국내 최고 수준의 수소 경제 도시로 탈바꿈한다.

화성시청
화성시청

[연합뉴스]

화성시는 9일 2022년까지 3년간 472억여원을 투입, 수소차 1천500대를 민간에 보급하고 관내 수소 충전소 5곳을 건립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수소 경제 활성화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사업 계획에 따르면 시는 내년부터 매년 500대씩 수소차 지원금 1천75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는 국내 지자체 가운데 가장 큰 지원 규모로, 화성시민이 현대 수소차 넥쏘를 구매할 경우 3천여만원만 내면 된다.

현재 수소차 지원 사업에서 국비는 대당 2천250만원으로 정해져 있다.

또한 시는 내년까지 시청사 정문 인근 공터 1천㎡ 부지에 수소 충전소를 건립하고 2022년까지 버스 차고지 2곳과 주요 거점 2곳 등 총 5곳에 충전소를 갖출 계획이다.

버스 차고지는 동탄2신도시 남측 버스 공영차고지 안에 건립되고, 1곳은 민간 버스회사를 대상으로 공모해 대상지를 정하기로 했다.

주요 거점 2곳은 화성동탄경찰서 인근 미분양 토지인 '충전소' 부지와 향남 종합경기장 주변 시유지 등이다.

동탄서 인근 부지는 아직 분양이 안 된 토지로, 시는 민간 사업자에게 수소 충전소 건립을 조건으로 분양하도록 LH와 협의 중이다.

아울러 시는 수소 버스 50대를 직접 구매해 '자가용 같은 마을버스' 사업의 일환으로 시가 직접 운행하거나 민간 운수업체에 위탁해 운영할 계획이다.

수소차 보급과 별도로 수소연료 전지 발전 사업도 추진한다.

현재 화성에는 수소연료 전지 발전소 2곳이 약 70MW의 전기를 생산하고 있으며, 40MW 규모의 업체 1곳이 인허가를 밟고 있다.

시는 2022년까지 총 130MW의 전기가 생산될 수 있도록 발전소 1곳의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발전용량이 130MW가 되면, 이는 전국 수소연료 전지 발전용량 307MW의 42%에 달하는 수준이 된다.

서철모 시장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발맞춰,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화성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