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방부, 美국방대행 北미사일 발언 "공식분석결과 언급아냐"

"한미 정보당국, 현재 北 신형 전술유도무기 정밀 분석 중"
미 합참의장ㆍ국방장관대행, 상원 세출위 청문회 증언
미 합참의장ㆍ국방장관대행, 상원 세출위 청문회 증언(워싱턴DC EPA=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미국 상원 세출위원회 국방 소위원회의 내년도 예산안 관련 청문회에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과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 데이비드 노퀴스트 국방부 감사담당 차관(왼쪽부터)이 나란히 앉아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9일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이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에 대해 '로켓과 미사일'이라고 표현한 것과 관련, 공식적인 분석결과를 언급한 발언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노재천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섀너핸 대행의 발언과 관련한 질문에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이 발언한 그 시점은 지난 4일에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한 당시에 합참의장으로부터 보고를 그렇게 받았다는 것이라고 답변한 내용"이라며 "지금 분석결과를 공식적으로 언급한 내용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노 부대변인은 "상황이 발생하면 기본적으로 신속한 상황 보고가 군의 기본이고 원칙"이라며 "미국 국방장관 대행의 발언은 지난 4일 북한이 불상 발사체를 발사한 직후에 초기 상황 보고 내용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도 한미 정보 당국에서는 (신형 전술유도무기 등과) 관련한 사항을 공동으로 정밀 분석 중에 있다"면서 "한미 정보당국 간에 단거리 발사체에 대한 정확한 탄종과 제원에 대한 분석은 시기적으로 좀 오래 걸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은 8일(현지시간) 상원 세출위원회 국방 소위원회의 내년도 예산안 관련 청문회에 출석해,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이 전화해서 '북한이 지금 로켓과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한편 노 부대변인은 전날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를 동원해 진행한 화력타격훈련이 "정상적이며 자위적인 군사훈련"이라고 밝힌 것에 대한 국방부 입장을 묻자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문답 내용까지 우리 국방부에서 확인해 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지난 4일 훈련을 도발이라고 보고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 분석, 평가 중에 있다"고 답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09 11: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